시사 > 전체기사

전대 출마 ‘NCND’ 한동훈… 대권가도 ‘실익’ 현실적 고민?

정면돌파보다 ‘정책 메시지’ 선택

정면돌파보다 메시지… ‘우회전략’
높은 관심·탄탄한 지지율이 강점
당권·대권 분리 규정은 큰 걸림돌

지난 11일 양재도서관에서 사진이 찍힌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캡처

국민의힘 유력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 ‘NCND’(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음)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당권 도전 의사를 본인 입으로 밝히는 ‘정면돌파’ 방식보다는 ‘해외 직접구매 금지’ 논란 등 정책 현안에 목소리를 내면서 여론을 환기시키는 ‘우회로’를 택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 전 위원장에게는 다른 당권 후보들에 비해 높은 대중 관심도와 탄탄한 지지율이 경쟁력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한 전 위원장에게는 출마보다 불출마가 고민거리”라는 말까지 나온다.

다만 현시점에서 당대표에 오른다 해도 향후 대권 가도에 큰 실익이 없을 것이라는 전망은 고민 지점으로 보인다. 친한(친한동훈)계 일부도 이와 관련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국민일보는 22일 네이버 데이터랩을 통해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21일까지 최근 한 달간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후보들로 언급되는 한 전 위원장과 나경원 당선인, 유승민 전 의원, 윤상현·안철수 의원 등 5명의 키워드 검색 추이를 분석했다. 이는 각 키워드의 최대 검색량 기준을 100으로 할 때 나타나는 상대지표를 각각 수치화한 것이다.

한 전 위원장은 이 기간 내내 검색량에서 다른 후보군을 압도했다. 한 전 위원장의 검색 빈도는 지난달 21일부터 23일까지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이후로 검색어 빈도 ‘50’을 오르내리며 1순위를 유지했다. 이 기간 다른 후보들의 이름이 한 전 위원장의 검색 빈도를 넘어선 적은 한 번도 없었다.

한 전 위원장에 대한 보수층의 지지율도 두터운 편이다. 조원씨앤아이가 스트레이트뉴스 의뢰로 지난 11~13일 전국 성인 남녀 2002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한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 61.8%를 기록했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출마에 가장 큰 걸림돌은 국민의힘의 ‘당권·대권 분리’ 당헌이다. 대선 1년6개월 전에 당대표 등 당직을 내려놓도록 한 규정이다. 2027년 3월 대선을 바라보는 당대표라면 내년 9월에는 사퇴해야 한다는 얘기다. 이 경우 2026년 6·3 지방선거 공천권도 행사할 수 없게 된다.

한 전 위원장과 가까운 여권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아무런 실익이 없는 애매한 당대표가 될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다른 친한계 인사는 “한동훈의 대체재가 없다는 게 문제”라면서도 “한 박자 쉬어갔으면 하는 마음도 없진 않다”고 전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아직 ‘한동훈의 시간’은 오지 않았다. 지금은 총선 패장으로서 처절하게 반성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반면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검사 출신 정치인이라는 이미지를 탈피하는 게 급선무”라며 “일선 정치에 뛰어들어 시행착오를 겪고 고생하는 모습을 보이는 선택이 오히려 합리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