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채상병 특검법 17석 쟁탈전… '약한 고리' 파고드는 野

[‘채상병 특검법’ 대치]
총선 고배 58명 주타깃… 설득전 나서
총대 멘 박주민, 편지 발송·대면접촉
민주, 安 등 3명 외 추가 찬성표 기대

입력 : 2024-05-23 00:01/수정 : 2024-05-23 00:01
해병대 예비역 연대 회원들이 2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수사외압 의혹 특별검사법' 통과 후 경례하고 있다. 윤웅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8일 ‘채상병 특검법’ 재표결을 앞두고 여당 내 이탈표를 최대한 끌어내기 위해 전방위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당 지도부는 물론이고 개별 의원들이 나서 평소 친분 있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직접 접촉하거나 편지를 보내 찬성해줄 것을 설득하고 있다.

여야 협상을 담당하는 원내수석부대표를 지낸 박주민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 전원에게 편지를 보내 “표결은 무기명으로 진행된다. 국민을 위해 양심에 따라 표결에 임해 달라. 용기를 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박 의원은 또 생존 해병대원의 어머니가 21대 국회의원들에게 보낸 편지를 첨부한 뒤 “저는 21대 국회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한 국회로 기억되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전날 JTBC 유튜브 라이브에 출연해 “뭔가 가능해 보일 법한 의원님 7~8분을 선정해 데이트 신청을 하고 있다. 이미 뵌 분도 있고 몇몇 분들은 곧 뵈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원내대표실 핵심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여당 의원들을 설득하기 위한 노력을 다각도로 하고 있다”며 “평소 국민의힘 의원들과 친분이 있는 의원들이 직접 나서는 것까지 포함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 국회로 돌아온 법안이 다시 가결되려면 재적의원 과반 출석에 출석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재적 296명 중 구속 상태인 무소속 윤관석 의원을 제외한 295명이 모두 출석한다고 가정하면 여권에서 17명 이상이 찬성표를 던져야 한다.

민주당의 주된 타깃은 민심에 민감한 수도권 의원과 22대 총선에서 낙선·낙천한 의원들이다. 민주당은 공개적으로 찬성 의사를 밝힌 안철수·유의동·김웅 의원 외에 숨은 찬성표가 더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사석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잘못된 선택을 했다. 장고 끝에 악수 뒀다라고 얘기하는 분도 있다”고 전했다.

민주당 일각에선 22대보다 21대 국회에서 처리하는 게 더 유리하다는 관측도 있다. 22대 범야권 의석은 192석으로 최소 8표만 더해지면 대통령 거부권을 무력화할 수 있다. 그러나 한편으론 낙선한 58명이 21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당론에 얽매이지 않고 소신투표를 하면 예상 밖의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는 이유에서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양심은 마지막에 이뤄지는 경우가 있다. 지금 예단하기는 어렵다”며 “우리는 끝까지 호소하고 하늘이 움직여야죠”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물밑공세에 국민의힘 지도부는 바짝 긴장하고 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의원들 간 접촉의 길은 늘 열려 있다. 단속한다고 단속될 부분은 아니다”면서도 “상대 당의 균열과 갈등을 유발하는 발언은 서로 자제하는 게 좋지 않나”고 말했다.

김영선 이동환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