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밀레이 독설에 스페인-아르헨 외교 갈등 격화

스페인, 총리 모욕에 자국 대사 철수


하비에르 밀레이(사진 오른쪽)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페드로 산체스(왼쪽) 스페인 총리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면서 양국 외교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페인 외무부는 2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에서 자국 대사를 철수한다고 발표했다. 호세 마누엘 알바레스 스페인 외무장관은 “철수한 대사는 영구적으로 마드리드에 머물 것”이라며 “아르헨티나에는 더 이상 스페인 대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밀레이 대통령이 산체스 총리를 공개 비판한 데 따른 조치다. 밀레이 대통령은 지난 19일 마드리드에서 스페인 극우 정당 ‘복스’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해 산체스 총리 부인의 부패 의혹을 언급했다. 그는 “글로벌 엘리트들은 사회주의 사상을 구현하는 게 얼마나 파괴주의적인지 깨닫지 못한다”며 “부패한 아내가 있어도 결론 내리기까지 5일이나 걸린다”고 말했다. 산체스 총리가 아내 의혹이 불거진 뒤 총리직을 계속 수행할지 고민하는 데 5일이 걸린 것을 비꼰 발언이다.

이에 대해 스페인 정부는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심각한 발언”이라며 밀레이 대통령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또 자국 주재 아르헨티나 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밀레이 대통령은 스페인 정부의 대사 철수 조치에 대해 “오만한 사회주의자의 전형적인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또 엑스(옛 트위터)에서 “산체스 총리의 핏속에 전체주의가 얼마나 깊이 흐르는지 보겠다”며 도발을 이어갔다.

스페인 일간 엘문도는 “아르헨티나가 맞조치(주스페인 대사 철수)를 취하지 않으면서 외교적 갈등이 더 고조되는 상황은 막았지만 양국 간 다툼은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