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건설업계 “소유자에게 좋은 시그널… 공사비 상승 등 이슈 있어 지켜봐야”

조합·시공사 ‘비용 이견’ 주요 변수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2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1기 신도시 선도지구 선정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권현구 기자

정부가 22일 발표한 1기 신도시 재건축 선도지구 선정계획에 대해 건설업계는 대체로 반신반의하며 “진행 상황을 지켜보자”는 반응을 보였다. 주민들이 높은 동의율로 재건축 추진을 결정하더라도 이미 적정 공사비에 대한 조합과 시공사 간 이견이 상당해 시공사 선정이 쉽지 않아 보인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현재 공사원가 상승 때문에 건설 경기가 좋지 않은데 재개발·재건축 조합에서 제시하는 건축가격은 시공사 입장에서 미진하다”며 “지금도 조합은 그 값에 지어줄 시공사를 찾는 데 난항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 계획대로 신도시 재건축이 추진되면) 건설사 입장에서는 먹거리가 많아져 좋긴 하지만 금리와 건설 물가가 오른 상태라 현실적인 시각이 중요하다”며 원가율이 꾸준히 오르는 상황에서 사업을 수주하고 건설 비용이 오르면 갑자기 잘못될 수도 있어 사업성이 중요한 건설사 입장에선 보수적으로 접근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다른 건설사 관계자는 “재건축 촉진은 시장에서 기다리던 것이라 소유주에게는 좋은 시그널”이라며 “선도지구로 지정된 분당과 일산은 입지 등이 이미 증명된 지역이라 건설업계에도 먹거리가 늘어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다만 “건설업계에 미치는 영향 등은 공사비나 공사기간 등의 이슈가 있어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조합이 분담금 부담을 떠안는다면 시공사는 공사비를 더 들여서라도 공사를 할 것”이라며 “그런 분위기가 감지돼야 사업에 들어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고금리 상황에서 재건축 사업을 위한 자금이 충분히 융통될지도 미지수다. 공사비 급등으로 조합 등 사업 주체들이 주택 개발을 주저하는 상황에서 비용 부담을 모두 수용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건설사 관계자는 “예컨대 4~5년 전 공사비가 평당 500만원대였는데 현재는 대부분 평당 800만~900만원이 나오고 하이엔드 주택은 1000만원대”라며 “소비자가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강창욱 한명오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