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최연혜 가스公 사장 “요금 조속히 올려야”

“전 직원 30년 무보수로 일해도 13조 넘는 미수금 회수 불가능”


최연혜(사진)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14조원에 육박하는 미수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스 요금을 시급히 인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사장은 22일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현재 미수금 규모는 전 직원이 30년간 무보수로 일해도 회수가 불가능한 수준”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수금이란 가스공사가 원가 미만의 가격으로 가스를 판매할 때 발생하는 사실상의 영업 손실이다. 지난 1분기까지 누적된 가스공사의 민수용 도시가스 미수금은 13조5000억원에 이른다. 이 같은 재무 위기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세계적인 에너지 위기로 액화천연가스(LNG) 원가가 급등하면서 시작됐다. 가스공사에 따르면 2022년 이후 국제 LNG 가격은 약 200% 상승했지만 국내 가스 요금은 같은 기간 약 43% 인상되는 데 그쳤다. 가스공사는 불가피하게 차입 규모를 늘려 재원을 조달하고 있다. 2021년 말 26조원이던 공사 차입금 규모는 지난해 말 39조원까지 증가했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이자 비용으로만 1조7000억원을 부담했다.

원가의 80% 수준인 현행 요금을 유지하면 앞으로도 미수금이 쌓일 수밖에 없다. 최 사장은 “수요가 적은 여름철에 요금을 올리고 단계적으로 연착륙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이의재 신준섭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