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빌리프랩, 민희진 ‘명예훼손’ 고소… “아일릿, 표절 아냐”

“절차에 따라 시시비비 가릴 것”

그룹 아일릿. 빌리프랩 제공

그룹 아일릿이 소속된 하이브 산하 레이블 빌리프랩이 “아일릿이 뉴진스를 표절했다”고 주장한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빌리프랩은 22일 낸 입장문을 통해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를 상대로 일방적 허위사실을 주장하며 피해를 끼치고 있는 민 대표에 대해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혐의의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아일릿에 대한 표절 의혹을 제기한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명확히 밝힌다. 이를 증명할 수 있는 근거 자료를 사법 기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빌리프랩은 시일이 소요되더라도 절차에 따라 시시비비를 가리겠다는 입장이다. 빌리프랩은 “지적 자산에 대한 표절 여부는 개인의 일방적이고 왜곡된 해석이 아닌 합당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판단돼야 하는 사안”이라며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 사실로 인해 당사 아티스트와 구성원의 노력과 성과가 폄하되는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사안은 그 본질이 아일릿과는 무관함에도 멤버들이 심각한 수준의 악플과 조롱, 인신공격에 시달리고 있다. 아티스트에 대한 무분별한 모욕, 악의적 비방,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의 음해성 공격은 부디 멈추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민 대표는 지난달 기자회견을 열고 “아일릿이 뉴진스의 콘셉트를 ‘카피’했으며, 이와 관련해 하이브에 문제를 제기하자 자신에 대한 내부 감사가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하이브는 “빌리프랩에서 생산된 모든 내부 문서를 검토했으나 뉴진스 모방을 의도한 사실은 일절 없었음을 확인했다. 민 대표의 주장은 대부분 인터넷상에서 유사성을 거론하는 의견들이 있다는 점을 근거로 내세우고 있다”며 “선배 아티스트들과의 비교 마케팅은 하이브 내에서 일종의 금기”라고 반박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