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울며 겨자 월세살이… 월세 비중 사상 최대

수도권 소형 빌라 임대차 54.1%
전세 사기 여파로 월세 전환 뚜렷


올해 1분기 수도권 소형 빌라 임대차 시장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50%를 넘어서며 통계 작성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

22일 부동산 정보 제공업체 경제만랩 조사 결과 올해 1~3월 서울 경기 인천에서 거래된 전용면적 60㎡ 이하 연립·다세대 주택 전·월세 5만891건 가운데 54.1%인 2만7510건이 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기준으로 국토교통부가 관련 집계를 시작한 2011년 이후 가장 높은 비중이다. 이 비중은 2020년 1분기 31.5%에서 2021년 32.0%, 2022년 39.9%, 2023년 49.0%로 점점 가파르게 늘었다.

경기는 올해 1분기 소형 빌라 월세 거래가 7916건으로 전체 임대차 1만4361건의 55.1%를 차지했다. 서울은 3만3043건 중 1만7937건으로 54.3%였다. 인천은 3487건 중 47.5%인 1657건으로 절반을 넘기지는 않았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전세 사기로 인해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수 있다는 불안감이 지속하면서 수도권 소형 빌라 임대차 시장은 전세에서 월세 중심으로 빠르게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소형 빌라 월세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중구(67.2%)로 70%에 육박했다. 이어 서대문 65.7%, 종로 64.5%, 송파 63.9%, 관악 63.1%, 노원 60.4% 순으로 60%를 넘겼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