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AI, 전지구적 난제 푸는 데 도움… 거주지·소득 무관 누구나 혜택 누려야”

尹 대통령 ‘AI 서울 정상회의’ 주재
‘안전·혁신·포용 서울 선언’ 채택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화상으로 열린 ‘AI 서울 정상회의’ 정상세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AI 서울 정상회의는 글로벌 차원의 AI 규범과 거버넌스를 진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안전 혁신 포용의 3대 원칙을 제시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AI(인공지능) 서울 정상회의’ 정상세션을 주재하고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AI 안전 혁신 포용을 조화롭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요 7개국(G7)을 비롯한 참가국들은 ‘안전하고 혁신적이며 포용적인 AI를 위한 서울 선언’을 채택했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화상으로 진행한 AI 서울 정상회의 개회사를 통해 “AI 기술이 전례 없는 속도로 발전하면서 인류 사회에 막대한 파급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AI 서울 정상회의’는 글로벌 차원의 AI 규범과 거버넌스를 진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안전 혁신 포용의 3대 원칙을 제시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11월 영국 블레츨리 파크에서 열린 ‘AI 안전성 정상회의’의 후속 회의다. 지난해에는 AI의 악영향을 중심으로 안전성 논의에 주로 초점이 맞춰졌다면, 이번 회의에서는 AI가 인류에게 줄 혜택과 관련한 혁신과 포용까지 의제가 확대됐다.

윤 대통령은 먼저 “우리 사회의 안녕과 민주주의가 훼손되지 않도록 AI의 안전성을 확보해야 한다”며 “주요국의 AI 안전연구소 설립 노력을 환영하고, 대한민국도 AI 안전연구소 설립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자유롭고 개방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AI의 혁신을 추구해야 한다”며 “글로벌 경제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부여하고, 환경오염 등 전 지구적인 난제를 풀어가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거주지역과 소득 수준에 관계 없이 누구나 AI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AI의 포용성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정상세션에는 G7 이외에도 싱가포르 호주 정상, 유엔, 유럽연합(EU),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인간 중심적인 AI를 활용해 국제 난제를 해결한다” “민주주의적 가치와 법치주의, 인권의 자유와 프라이버시를 증진한다” “디지털 격차를 해소함으로써 인간의 복지를 향상한다”는 내용으로 구성된 ‘서울 선언’을 채택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