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연일 SNS ‘직구 설전’… 여권 잠룡들 대권 기선잡기?

‘조기 대권 레이스’ 스타트 관측

오세훈 ‘옹호’ 발언 포문… 유승민 맞불
한동훈 ‘반대’ 가세에 오, 한발 후퇴


여권의 대선 잠룡들이 때 이른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오세훈(오른쪽 사진)서울시장과 한동훈(왼쪽)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유승민 전 의원 등 대권 주자들은 최근 혼선이 불거진 정부의 ‘해외 직접구매(직구) 금지’ 정책을 놓고 이틀 연속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당권 경쟁이 불붙고 있는 상황과 맞물려 대권 레이스도 이미 시작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포문을 연 건 오 시장이다. 그는 지난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전과 기업 보호는 직구 이용자의 일부 불편을 감안해도 포기할 수 없는 가치”라며 “정책 전체에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지적하는 것은 여당 중진으로서의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오 시장이 언급한 ‘여당 중진’은 정부의 해외 직구 금지 정책을 공개 비판한 한 전 위원장과 유 전 의원, 나경원 당선인 등을 가리킨 것으로 해석됐다. 이들은 차기 당대표 후보이면서 대권 주자이기도 하다.

유 전 의원은 즉각 “국내 기업 보호를 위해 소비자들이 계속 피해를 봐야 한다는 논리는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오 시장은 다시 “여당 의원이라면 페이스북보다 정부에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이 우선”이라며 “‘야당보다 더한 여당’은 자제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한 전 위원장도 가세했다. 그는 21일 페이스북에 “서울시장께서 저의 의견 제시를 잘못된 ‘처신’이라고 하셨던데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건설적인 의견 제시를 처신 차원에서 다루는 것에 공감할 분이 많지 않을 것”이라고 오 시장을 저격했다.

오 시장은 2시간 뒤 페이스북에 “처신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지금 생각해보면 정제되지 않은 표현이었다”며 한발 물러섰다. 다만 그는 “여당 정치인들이 SNS로 의견 제시를 하는 것은 가급적 필요 최소한에 그쳐야 한다”며 “중진은 필요하면 대통령실·총리실·장차관에게 직접 연락하거나 협의도 할 수 있다”고 설전 자제를 당부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유 전 의원이 “여당 정치인이 SNS로 의견 제시를 하는 것은 필요 최소한에 그쳐야 한다는 건 무슨 억지인가. 자기가 SNS 하면 건강한 거고 남이 SNS 하면 보여주기만 횡행한다? 이건 대체 무슨 ‘억까’(억지로 까기) 심보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세 사람의 SNS 공방은 오는 7~8월로 예상되는 국민의힘 전당대회 결과가 차기 대권 구도에 중요한 변수가 되는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특히 오 시장이 유력 당권 주자인 동시에 대선 후보군 중 한 명인 한 전 위원장을 향해 견제구를 날린 것을 두고는 향후 정국 주도권 다툼에서 밀리지 않기 위한 사전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한 전 위원장도 잠재적 경쟁자인 오 시장과 각을 세우며 존재감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차기 서울시장 선거나 대선을 노리는 오 시장 입장에서는 ‘기승전한동훈’이라는 말이 나오는 상황을 그대로 두고 볼 수만은 없지 않겠나”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