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은 빌라… 30대 매입 비중 가장 커

전체 18.9%… 지난해 대비 4.1%p ↑
“저리 대출 가능한 비아파트 매수”

사진=연합뉴스

서울에서 빌라 등 비아파트를 구매한 30대 비중이 모든 연령대 가운데 가장 크게 늘며 40대를 앞질렀다. 아파트는 비싸고 대출금리도 높다 보니 문턱이 상대적으로 낮은 비아파트를 ‘내 집 마련’의 선택지로 삼은 것으로 보인다.

21일 우리은행 부동산리서치랩이 가공한 서울 연령대별 연립 다세대 및 단독 다가구 주택 매입자 현황을 보면 올해 1분기 30대 비중이 전체의 18.9%로 지난해 같은 기간(14.8%) 대비 4.1% 포인트 늘었다.

이어 50대 3.0% 포인트(19.5→22.5%), 60대 2.6% 포인트(13.7→16.3%), 40대 1.4% 포인트(17.0→18.4%), 70대 이상 1.2% 포인트(5.6→6.8%) 순으로 늘었다. 20대 비중은 지난해 1분기 6.2%에서 올해 1분기 6.4%로 0.2% 포인트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들 연령대는 지난해 3분기 7.6%까지 늘었다가 올해 비교적 큰 폭인 1.0% 포인트 줄었다.

30대가 비아파트를 산 비중은 올해 1분기 40대(18.4%)를 역전했다. 50대(22.5%) 다음으로 높은 비중이다. 직전 분기인 지난해 4분기까지만 해도 30대는 17.9%로 50대(22.0%), 40대(18.5%)에 이은 3위에 머물러 있었다.

올해 1월부터 시행된 신생아 특례 저리대출 영향을 미친 것으로 우리은행은 풀이했다. 통계청의 ‘2023년 혼인·이혼 통계’를 보면 지난해 혼인건수는 19만4000건을 기록했다. 연령별 혼인건수는 남녀 모두 30대 초반(평균초혼연령 남자 34세, 여자 31.5세)이 가장 많았는데 이들은 신생아 특례 대출의 주 수혜층이라는 분석이다.

역전세 우려에 거래가 위축됐던 비아파트는 가격 조정과 정책적 혜택으로 수요를 회복하는 모습이다. 올해 1월 정부는 주택 취득세, 양도세, 종부세를 산정할 때 수도권 6억원, 지방 3억원 이하 전용면적 60㎡ 이하 신축 비아파트를 주택 수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자산관리컨설팅센터 남혁우 전문가는 “올해 수도권 전세가격이 오름세를 타며 역전세 우려가 다소 감소한 데다 30대의 경우 아파트 가격과 대출 이자에 부담을 느낀 수요자 일부가 신생아특례대출 등 저리 정책 대출이 가능한 비아파트 매수에 나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2022년 1분기 17.4%였던 서울 30대 비아파트 매수 비중은 전세사기 이슈에다 금리 상승이 본격화하면서 그해 4분기 13.9%로 가장 크게 하락했다. 다음으로 40대가 같은 기간 15.4%에서 13.4%로 2% 포인트 줄었다. 50대는 18.1%에서 16.4%로 1.7% 포인트, 60대는 12%에서 10.7%로 1.3% 포인트 각각 감소했다.

남 전문가는 “은퇴 후 근로소득이 제한적인 실버 세대는 노후 현금흐름 발생을 목적으로 비아파트를 수익형 부동산으로 운영하거나 실거주 목적으로 주거 자산을 매입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감소 폭이 크지 않았다”고 해석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