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화환 이어 與 러브콜 ‘몸값 높이는’ 개혁신당… 범보수연대? 전략적 협치?

황우여 만난 허은아 “달라진 與 기대”
채상병 특검 동조… 尹 탄핵엔 신중
허, 이재명도 예방 “협치할 건 하자”

황우여(왼쪽)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취임 인사차 방문한 허은아 개혁신당 신임 대표를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총선을 전후해 서로 각을 세워왔던 국민의힘과 개혁신당 사이에서 미묘한 기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최근 양당 간 소통이 활발해지면서 범야권에 맞서는 ‘범보수연대’가 가시화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고개를 든다. 반면 ‘전략적 공조’일 뿐 화학적 결합까지는 아직 이르다는 회의론도 나온다.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는 2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을 예방했다. 황 위원장은 “이념적으로 같은 입장이기 때문에 정책적으로 협조할 건 하고 공조할 건 하면서 같이 나아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허 대표는 “국민 눈높이에 맞게 조금은 달라진 황 위원장의 국민의힘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여권은 연일 개혁신당에 손을 내밀며 협치 분위기를 조성 중이다. 개혁신당 전당대회가 열렸던 지난 19일에는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이 행사에 참석해 축사하고 윤석열 대통령의 화환을 전달했다. 허 대표는 이날 SBS라디오에서 “(윤 대통령이) 상징적으로 문을 조금씩 열어서 소통하겠다는 정무적 판단을 하신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20일 개혁신당을 향해 “모든 면에서 함께 연대하자”고 했다. 국민의힘 지도부가 개혁신당에 공개적으로 ‘러브콜’을 보낸 건 처음이었다.

반윤(반윤석열)을 자처하던 개혁신당도 일단 화해 모드로 전환하는 모습이다. 특히 정국의 핵이 된 ‘채상병 특검법’과 관련해 범야권과 보조를 맞추면서도 ‘대통령 탄핵’ 추진에는 선을 긋고 있다. 오는 25일 범야권 장외 투쟁에도 동참하지 않을 예정이다.

앞서 이준석 전 개혁신당 대표는 지난 9일 윤 대통령 취임 2주년 기자회견 내용을 호평하면서 윤 대통령과의 회동 가능성을 열어두기도 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보수의 가치를 지닌 개혁신당과 손잡으면 거대 야당에 맞설 힘이 생길 것”이라며 “야당과의 소통을 부각하기에도 좋은 전략”이라고 말했다.

야권 관계자는 “총선 참패 후 일각에서 여권에 대한 동정 여론이 불고 있는데, 이때 개혁신당이 반윤 색채를 부각하면 역풍을 맞을 수 있어 이를 경계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허 대표는 이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예방했다. 이 대표는 “정부 정책에 대한 비판적 입장을 함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각각이 가진 정치적 신념과 가치를 조화롭게 추진해 나가자”고 말했다. 민주당 역시 개혁신당이 주요 현안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수 있어 공조 사인을 보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허 대표는 “서로 협치할 수 있는 부분은 협치하자”고 답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