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AI반도체 시장 대응 나선 삼성… “하반기 중 QLC기반 낸드 개발”

삼성전자 DS부문 상품기획실 현재웅 상무.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올해 하반기 중 쿼드레벨셀(QLC) 기반 낸드플래시(낸드) 제품을 개발해 인공지능(AI) 반도체 시장에 대응하겠다고 21일 밝혔다. QLC 제품에는 한 셀(최소 정보 저장 단위)에 4비트가 들어간다.

삼성전자는 이날 자사 뉴스룸에 9세대 V낸드 기획·개발 담당 임원 인터뷰를 공개했다. 낸드는 전원이 꺼져도 데이터를 저장하는 반도체로, 정보기술(IT) 기기의 핵심 저장 장치로 쓰인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업계 최초로 1Tb(테라비트) 용량의 9세대 V낸드 양산을 시작했다.

현재웅 삼성전자 반도체(DS) 부문 상품기획실 상무는 “AI 시대에는 고대역폭메모리(HBM) 외에도 여러 솔루션이 요구된다”며 “대규모 데이터를 담은 공간과 빠른 알고리즘 동작을 위한 고성능 스토리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고용량 낸드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높아진 상태”라며 “삼성전자는 QLC 기반 제품을 개발해 AI용 고용량 스토리지 시장에 대응할 예정”이라고 했다. 홍승완 삼성전자 플래시개발실 부사장은 “낸드는 고객의 고용량, 고성능 요구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기술이 발전하고 있다”며 “이를 지원하기 위해 스택당 고종횡비(HARC) 식각 공정 수를 최소화하는 기술, 고성능 소자 제조를 위한 공정 기술, 다양한 조합의 멀티 본딩(접합) 기술 등으로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