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잊을만 하면 또… 신병교육 중 수류탄 사고

안전핀 뽑고 안던져 그대로 폭발
훈련병 1명 사망·교관 1명 중상

21일 세종에 위치한 육군 제32보병사단 정문 모습. 이날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연합뉴스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 폭발 사고가 발생해 훈련병 1명이 숨지고 교관(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군은 사망한 훈련병 유가족을 위해 지원팀을 파견했으며 경찰과 함께 정확한 원인 조사에 나섰다.

21일 군 당국,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0분쯤 세종시 금남면에 있는 육군 32사단 신병교육대의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수류탄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훈련병(20)이 의식불명 상태에서 국군대전병원으로 긴급 후송됐으나 숨을 거뒀다. 훈련병이 안전핀을 뽑은 뒤 수류탄을 던지지 않고 손에 쥐고 있자 지켜보던 30대 B소대장이 조치하는 과정에서 수류탄이 그대로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B소대장은 손과 팔 등에 중상을 입어 국군대전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의식은 또렷한 상태로 전해졌다. 국군대전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마친 뒤에는 국군수도병원 외상센터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육군은 환자전담지원팀을 통해 B소대장의 치료 과정을 살필 계획이다.

육군과 경찰은 사고 현장 주변에 있었던 훈련병 등 목격자를 대상으로 훈련 상황과 사고 발생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당시 훈련 참여 병사들은 200여명으로 이 중 다수의 훈련병이 사고 상황을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발생 당시 A훈련병과 B소대장은 모두 방탄모와 방탄복을 입고 있었다. 육군 관계자는 “현재 군사경찰과 민간경찰 등이 정확한 사고 경위와 원인을 면밀히 조사 중”이라며 “결과에 따라 필요한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수류탄 투척 훈련은 훈련병 교육 기간(6주) 중 후반부인 4~5주 차에 진행된다. A훈련병은 다음 주 수료식이 예정된 상태였다. 육군은 사고 발생 후 실수류탄을 사용하는 모든 훈련을 일시 중단했다. 사고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실수류탄이 아닌 연습용 수류탄을 사용해 훈련하도록 지시한 상태다.

육군은 또 유가족지원팀을 파견해 유가족에게 필요한 내용을 전달할 계획이다. 사고 현장을 목격했던 다른 훈련병들을 위해서는 정신건강팀을 운영한다. 육군 관계자는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훈련병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도 진심 어린 애도와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군에서 수류탄 훈련을 하다 폭발 사고로 장병이 숨진 건 2015년 9월 이후 약 9년 만이다. 당시 대구 육군 50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수류탄 폭발사고가 발생해 훈련병 1명의 오른쪽 손목이 절단됐다. 옆에 있던 교관은 온몸에 수류탄 파편을 맞고 치료받던 중 숨을 거뒀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