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잊을만하면… 文 총선 등판에 회고록까지 친명계 ‘부글’

김정숙 여사 타지마할 논란 재점화
野, 여당서 맞특검 들고나와 곤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회고록(사진)에서 부인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타지마할 방문을 ‘영부인의 첫 단독외교’라고 한 것을 두고 논란이 재확산되자 더불어민주당 친명(친이재명)계가 부글부글 끓고 있다. ‘김건희 여사 특검’을 몰아붙이려는 때에 여당이 ‘김정숙 여사 특검’을 들고 나와 물타기할 빌미를 줬다는 불만이다.

친명계 한 초선 의원은 21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하필이면 김건희 특검법이 탄력받는 시점에 회고록이 출간돼 다 지나간 논쟁이 다시 불붙었다”며 “의원들이 드러내놓고 말은 안 하지만 달갑지 않게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회고록이 출간된 이후 여야는 문재인정부의 대북·외교 정책을 놓고 연일 공방을 벌이고 있다. 국민의힘은 특히 김정숙 여사의 타지마할 방문을 비판하는 데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다가 지난 20일 “김건희 여사 특검을 물타기하려고 김정숙 여사를 끌어들이는 것이야말로 정쟁”(이해식 수석대변인)이라고 맞받았다.

이어 진성준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1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랫동안 두문불출하던 김건희 여사가 다시 공개 활동을 재개한 것을 두고 국민 비판이 비등하자 국민의힘이 난데없이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에 대한 특검을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억지 생트집 잡지 말고 김건희 특검법을 즉각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문 전 대통령 등판이 당 주류인 친명계에 부담이 됐던 상황은 또 있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달 22대 총선을 앞두고 부산·경남(PK) 지역을 돌며 후보 지원 유세를 벌였다. 그러나 개표 결과 21대 총선 때보다 2석 줄어든 5석을 얻는 데 그치면서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층 커뮤니티에선 문 전 대통령 책임론이 제기됐다.

민주당 관계자는 “막판 보수 결집이 전적으로 문 전 대통령 때문이라고 볼 수는 없겠지만 친명 지지자들 입장에선 그렇게 생각할 만한 여지를 남긴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택현 이동환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