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아시아 기후 행동 정상회담’… 10월 충남에서 열린다

충남탄소중립콘퍼런스와 병행

김태흠 충남지사가 21일 아시아 재생에너지 성장 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아시아 기후 행동 정상회담’이 충남에서 열린다.

충남도는 오는 10월 개최되는 ‘충남 탄소중립 국제 콘퍼런스’에서 아시아 기후 행동 정상회담을 열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아시아 기후행동 정상회담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탄소중립 확산을 위한 정책과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매년 다국적 기후단체 ‘클라이밋 그룹’ 주관으로 열린다. 클라이밋 그룹은 세계 175개국의 500개 이상 다국적 기업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재생에너지 보급, 철강 탈탄소화, 메탄 저감 등 탄소중립 확산을 이끌고 있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이날 클라이밋 그룹 주관으로 서울에서 열린 ‘아시아 재생에너지 성장 포럼’에서 아시아 기후 행동 정상회담 도내 개최를 확정하고, 헬렌 클락슨 클라이밋 그룹 대표에게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헬렌 클락슨 대표는 김 지사에게 정상회담과 국제컨퍼런스에 호주, 중국, 일본 등 세계 각국 지도자들이 대거 참석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지사는 “탄소중립 실현을 논의하고 있는 지금이 미래를 결정짓는 중요한 순간”이라며 “기후변화는 이제 더 이상 미래의 문제가 아니라 현재 우리가 직면한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충남에 대한민국 화력발전소의 50%가 있고 고탄소 배출 업종이 전체 산업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며 “에너지 전환과 저탄소화 산업 구조로의 변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클라이밋 그룹이 추진 중인 철강 분야 탈탄소화 국제 캠페인인 ‘스틸제로’ 지지 서한에도 서명했다. 김 지사는 “중앙과 지방정부는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명확한 목표를 설정해 추진하고, 기업은 지속가능한 실천 방안을 마련해 탄소 배출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충남 탄소중립 국제컨퍼런스는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매년 개최 중이다. 국·내외 공공기관 관계자와 탄소중립 관련 전문가가 참가한다.

홍성=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