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료데이터 ‘허브 도시’ 대전… ‘의료데이터 안심존’ 개소

사전 신청하면 누구나 이용


대전시가 지역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육성을 위해 의료데이터 활용 활성화에 나선다.

대전시는 건양대병원과 함께 ‘의료데이터 안심존’의 문을 열었다고 21일 밝혔다.

의료데이터 안심존은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K-헬스 국민의료 AI서비스 및 산업생태계 구축 사업’에 시와 건양대병원이 선정되면서 구축됐다. 개인 정보 문제로 접근이 어려운 의료데이터를 지역기업 등이 보다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곳이다.

건양대병원 및 참여 의료기관 등에서 모은 의료·건강·헬스케어 데이터를 가공, 보안이 강화된 폐쇄 공간에서 제공하기 때문에 기업이나 연구자 등이 안심하고 의료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다. 특히 기업과 연구자들의 요구사항에 맞춰 데이터를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인 분석실 22석, 그룹 분석실 4석 및 GPU 컴퓨팅 자원 등도 제공한다. 의료데이터 안심존은 사전에 신청하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시는 2027년까지 국비 100억원을 포함해 총 133억원을 들여 클라우드 기반의 의료정보 연계·활용 플랫폼과 데이터 안심존을 구축할 예정이다. 여기에 1~3차 의료기관 간 진료 정보 교류가 가능한 네트워크를 만들어 관련 기업을 지원하고 시민 대상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의료데이터 안심존은 대전시가 인공지능 융합 의료 혁신도시로 도약하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전국에서 찾아오는 의료데이터 허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지역 의료기관과 헬스케어 기업들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