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춘천시·강원대병원, 에티오피아인 의료 지원

6·25전쟁 참전용사 후손 등 대상
아디스아바바 결연 20주년 기념

육동한(오른쪽) 춘천시장과 남우동 강원대병원장이 21일 에티오피아 의료지원사업 업무협약서에 서명 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춘천시 제공

강원도 춘천시와 강원대학병원이 에티오피아 의료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춘천시와 강원대병원은 21일 춘천시청에서 에티오피아 의료지원사업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매년 3~4명의 에티오피아인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시와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시와의 자매결연 20주년을 기념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6·25전쟁에 참전해 희생한 에티오피아인에 대한 보은의 뜻도 담겼다.

시는 6·25전쟁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 에티오피아 국적 국내 체류자 등 지원 대상에게 항공료와 체재비, 통역 등을 지원한다. 강원대병원은 의료서비스와 의료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환자 1인당 최대 50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 1순위는 참전용사 후손이며, 2순위는 에티오피아 국적 국내 체류자다.

에티오피아는 6·25전쟁에 지상군을 파병한 유일한 아프리카 국가다. 황실 근위대이자 최정예 부대였던 ‘강뉴’가 참전, 강원도 춘천과 화천 일대에서 253회 전투에 나섰고 모두 승리했다. 에티오피아에 사회주의 정권이 들어선 후 공산군과 싸웠다는 이유로 핍박을 받으며 극빈층으로 전락했다.

시는 2004년 5월 아디스아바바시와 자매결연을 하고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2006년 2월 아디스아바바에 6·25전쟁 참전용사회관과 참전 기념탑을 건립했다. 2014년부터는 매년 도서 300권을 기증하고 있다. 2016년에는 에티오피아 보육원 건립비용을 지원했다.

육동한 춘천시장은 “에티오피아 참전용사의 희생과 업적을 기리는 것은 물론 앞으로도 양국 간의 우호적인 협력이 지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