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여자 유도 허미미 세계선수권 金… 29년 만의 쾌거

올림픽도 정조준
57㎏급에서 세계랭킹 1위 꺾어

허미미가 2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무바달라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유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국기에 대해 경례하고 있다. 대한유도회 제공

여자 유도의 미래 허미미(세계랭킹 6위·경북체육회)가 한국 여자 유도에 29년 만의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안겼다. 세계랭킹 1, 2위를 연달아 꺾으며 파리 올림픽 메달 전망도 한층 밝혔다.

허미미는 2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무바달라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유도선수권대회 여자 57㎏급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크리스타 데구치(캐나다)를 12분19초간의 연장(골든스코어) 혈투 끝에 반칙승으로 꺾었다.

한국 여자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건 1995년 여자 61㎏급 정성숙, 여자 66㎏급 조민선 이후 무려 29년 만이다. 남녀 선수 통틀어 보아도 의미 깊은 기록이다. 한국 유도는 2018년 남자 73㎏급 안창림, 남자 100㎏급 조구함이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이번 대회 발자취도 남달랐다. 허미미는 준결승에선 세계랭킹 2위인 캐나다의 제시카 클림카이트를 업어떨어뜨리기 절반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어진 결승에선 이 체급 최강자이자 2019년과 2023년 세계선수권대회 챔피언 데구치까지 무너뜨렸다. 이번 우승으로 허미미는 세계랭킹 2위까지 올라설 것으로 보인다.

생애 첫 올림픽 금메달 가능성도 키웠다. 일단 상승세가 가파르다. 국제무대 데뷔 후 정상에 서기까지 3년이 채 걸리지 않았다. 재일교포 출신으로 2021년 일본 국적을 포기한 뒤 태극마크를 단 허미미는 2022년 트빌리시 그랜드슬램에서 우승하며 처음 존재감을 알렸다. 올해 포르투갈 그랑프리와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선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따내는 등 꾸준히 좋은 성적을 거둬왔다.

올림픽 금맥이 끊긴 한국 유도에도 부활의 동력을 만들어낼지 이목을 끈다. 지난 3월 올림픽행을 확정한 허미미는 두 달 뒤 파리에서 메달 사냥에 나선다. 한국 유도는 2012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재범과 송대남 이후 ‘노골드’를 기록 중이다. 여자부는 1996 애틀랜타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조민선 이후 30년째 금맥을 잇지 못하고 있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