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7월 14일은 ‘북한이탈주민의 날’… 국가기념일 제정

행안부 공포… 올 첫 기념식


행정안전부는 올해 7월 14일 처음 시행되는 ‘북한이탈주민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21일 공포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월 16일 국무회의에서 북한이탈주민의 포용과 정착지원을 위해 북한이탈주민의 날 제정을 주문한 지 넉 달만이다. 7월 14일은 북한이탈주민의 법적 지위와 정착지원정책의 근간이 되는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 날이기도 하다.

정부는 올해 제1회 북한이탈주민의 날을 앞두고 기념일의 취지대로 국민적 공감대가 확대될 수 있도록 첫 기념식과 다양한 부대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또 탈북 과정에서 희생된 북한이탈주민들을 기억할 수 있는 기념물도 조성할 예정이다. 정부는 “기념물을 통해 북한 주민에게 자유롭고 번영된 미래에 관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부는 “북한이탈주민의 날이 국가 기념일로 제정됨에 따라 정부는 북한이탈주민을 포용하고 그들의 권익을 증진하며 남북 주민 간 문화통합을 촉진할 것”이라며 “7월 14일을 통일 인식을 제고하는 날로 삼아 매년 기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