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도쿄의 치욕, 파리서 설욕하겠다”

파리패럴림픽 D-100… 당찬 각오

금 5개로 20위권 재진입 목표
기초 종목·꿈나무 육성 구슬땀
사격·탁구·보치아에 금 기대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장(왼쪽)과 배동현 2024 파리패럴림픽 대표팀 선수단장(왼쪽 7번째), 박종철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선수촌장(오른쪽)이 지난 10일 격려 차 이천선수촌 골볼장을 찾아 여자 골볼 대표팀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한국 장애인체육의 구슬땀이 올여름 프랑스 파리에서 결실을 맺는다. 스포츠 의과학과 각종 육성사업을 토대로 반전을 일궈낸다는 각오다.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장은 2024 파리패럴림픽 개막 100일을 앞둔 20일 서울 종로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도쿄(패럴림픽) 이후 기초 종목과 꿈나무 선수 육성에 매진해왔다”며 “그 결과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가능성을 봤다”고 말했다.

한국은 앞서 2020 도쿄패럴림픽에서 금메달 2개를 따내며 41위에 그쳤다. 런던(9개)·리우데자네이루(7개) 대회에 이어 줄곧 하향 곡선을 그렸다. 체육회 내부적으로도 충격이란 반응이 나왔다.

이번 대회에선 반전을 노린다. 공식 목표는 금메달 5개로 20위권에 재진입하는 것이다. 사격과 탁구, 보치아가 유력 종목으로 꼽힌다. 정 회장은 “6개까지도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신감의 바탕엔 ‘선택과 집중’ 기조가 있다. 메달권에 근접한 5개 종목 20명의 우수선수를 선발해 특별 지원한다. 선수단의 현지 적응을 돕기 위해 8억5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사전 캠프도 운영한다.

장기적 투자의 열매도 기대할 만하다. 기초종목 육성 및 꿈나무·신인선수 발굴 사업을 통해 커온 신진급 선수들이 대회 전면에 나서 세대 교체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해당 사업을 거쳐 태극마크를 단 30세 이하 선수 10명은 이미 패럴림픽 출전을 확정 지었다. 쿼터 확보 가능성이 있는 선수까지 합치면 19명으로 늘어난다.

정 회장은 “최종적으론 15~17개 종목에서 70~80여명의 선수가 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관심과 응원을 당부했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