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KG모빌리티, 인증 중고차 사업 개시


KG모빌리티(KGM)가 인증 중고차 사업을 본격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KGM은 입고검사, 정밀진단, 성능개선 등 총 7단계 프로세스와 280여개 항목의 진단검사를 거친 인증 중고차를 판매할 예정이다. KGM은 우수한 품질의 중고차 판매를 위해 제조사 직영서비스센터인 ‘KGM 군포 광역서비스센터’에서 정밀진단과 품질개선 등의 상품화 과정과 품질 인증 절차를 진행한다. KGM 중고차 매입 대상은 5년·10만㎞ 이내 자사 브랜드 차량이다.

최근 1년간의 실거래 데이터를 바탕으로 현재 시세를 반영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중고차를 매입하고, 소비자가 구입한 인증 중고차에 만족하지 못하는 경우 3일 내 책임지고 환불해주는 ‘책임 환불제’를 운영하기로 했다.

KGM은 서울 강서구 서서울모터리움에 1호 오프라인 전시장을 마련했다. KGM은 앞으로 중고차 수요 급증 및 고객의 접근성을 고려해 주요 거점도 추가적으로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KGM 관계자는 “고객들이 안전한 중고차를 편리하게 구매하는 데 도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허경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