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졸업식 축사할 때 일부 학생 등 돌리며 항의

킹 목사 모교 찾아 “비폭력 시위 지지”
가자지구 휴전 요구도 거듭 강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모어하우스대 졸업생 중 일부가 19일(현지시간) 졸업식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연설하는 동안 등을 돌리고 앉아 있다. AFP연합뉴스

“가자지구와 이스라엘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은 가슴 아픈 일이다. 그것이 내가 즉각적인 휴전을 요구하는 이유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있는 흑인 명문 모어하우스대 졸업식 축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모어하우스대는 흑인 인권운동가 마틴 루서 킹 주니어 목사의 모교로 유명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하마스는 이스라엘을 공격해 무고한 생명을 죽이고 사람들을 인질로 삼았다. 그 가운데 무고한 팔레스타인인들이 죽고 고통받고 있으며 이는 인도주의적 위기”라면서 자신이 즉각적인 휴전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여러분 중 일부가 전쟁을 멈출 수 없다면 민주주의가 무슨 소용이냐고 묻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나는 평화롭고 비폭력적인 시위를 지지하며 여러분의 목소리를 듣겠다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이날 축사는 진보적인 젊은 흑인 유권자 표심을 달래기 위한 것이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이 연설하는 동안 일부 학생들은 항의 표시로 팔레스타인 국기를 펼쳐 보이거나 의자를 돌려 등을 돌리고 앉아 있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명예졸업장을 받는 동안 행사장을 박차고 나간 학생들도 있었다. 학교 밖에는 100여명의 친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모였고, 행사가 끝나자 행진에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축사에서 “여러분은 조지 플로이드가 살해당한 해(2020년)에 대학 생활을 시작했다. 흑인이 거리에서 (경찰에) 살해당할 때 무엇이 민주주의인지 의문을 가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나는 여러분에게 민주주의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또 “모어하우스의 의미와 메시지에 반대하는 극단주의 세력이 있다. 누군가는 남부연합 깃발을 들고 의사당을 습격한 사람들을 애국자라고 부른다”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화당을 비판했다.

한편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이날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이달 초 소규모 회의에서 (이스라엘과 하마스 관련) 기밀 자료와 휴전을 중개하고 인질을 석방하기 위한 제안 등이 언론에 보도된 것에 대해 국무부 고위급을 질책했다”며 “민감한 정보가 계속 보도되는 것에 분노했다”고 보도했다. 대이스라엘 정책에 불만을 품은 국무부 직원들이 늘어나면서 기밀 유지에 대한 내부 신뢰가 약해진 것으로 보인다. 블링컨 장관은 정보 유출로 인해 휴전 협상이 더욱 어려워졌다며 자신에게 직접 보고하는 고위 간부들에게 정보 단속에 나설 것을 지시했다고 폴리티코가 전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