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선박용 액체수소 실증설비 구축’ 공모 선정

화물창 설계·장비 외국 의존 상황… 핵심 기자재·기술 국산화 기반 확보

친환경 액체수소선박 이미지. 경남도 제공

경남도가 산업통상자원부의 ‘선박용 액체수소 실증설비 구축’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경남도와 거제시가 오는 2028년까지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경남본부 부지에 극저온(액체수소의 경우 253도 이하) 기자재 육상 실증 설비를 구축하게 된다.

국내 수소시장은 정부의 수소산업 육성계획 등에 따라 빠르게 성장·발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오는 2030년까지 연간 10만t의 액체수소의 해외 도입도 공식화 된 상황이다. 그러나 액체수소 핵심 기자재 개발 시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명확한 국내 안전기준(시험평가, 안전수칙, 인증기준 등)은 미흡한 상태다.

도는 산업부 산하 연구원인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 부산대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 액체수소 선박의 핵심 기자재 검사·인증을 위한 설비 구축과 실증을 지원해 국산화를 위한 기반을 확보할 예정이다.

사업 수요기업인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한국은 세계 최대 LNG운반선 수출국이나 핵심 기술인 화물창 설계와 주요 장비를 외국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번 공모로 실증설비가 구축되면 액체수소 운반선·추진선 분야에서 설계기술·장비개발 등 핵심기술 국산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미래 친환경 선박시장 선제 대응을 위해 암모니아 혼소 연료시스템 선박 규제자유특구, 친환경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고도화 지원 사업, 중소형 조선소 생산기술혁신(DX)센터 구축, 조선해양 미래혁신인재 양성센터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로 액체수소 연료 산업에 대한 국제적 관심이 높다”며 “이번 선박용 액체수소 실증기반 구축사업을 통해 K-조선의 친환경선박 초격차 기술 확보는 물론 무탄소 연료인 수소추진선박 시장 선점에 경남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