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용산에선 요즘 단기 채권 인기가 높습니다”

[돈을 만지는 사람들] 강수진 하나은행 용산PB센터지점 부장

권현구 기자

올해도 ‘재테크가 쉽지 않다’고 한다. 지속된 달러 강세와 중동 분쟁 장기화로 투자 환경의 예측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다. 주요 은행의 예금 금리도 3%대로 떨어지며 대체 자산을 찾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 고액을 굴리면서도 수익률과 안정성을 모두 고려하는 자산가들의 포트폴리오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는 이유다.

서울 용산에서 자산가들의 종합자산관리를 맡는 강수진 하나은행 용산PB센터지점 부장은 지난 13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투자 환경의 혼란함이 증폭되는 상황에서 고액 자산가들은 대부분 안전 자산에 투자한다”며 “현금 자산의 60~80%로 국내 단·장기채를 분할 매수하면서 달러와 엔화 등 외화도 비중을 늘리는 식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액자산가들의 ‘원픽’(one pick·가장 선호하는) 투자상품은 채권이다. 금리 인하 시점이 지연되면서 장기채보다는 단기채 인기가 높다. 강 부장은 “향후 채권 금리는 위아래로 방향성이 급격히 나타나기보다는 부침을 겪으며 느리게 하향 안정화될 것”이라며 “금리 방향성보다는 이자 수익을 보고 보유하는 방식이 더 합리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이자수익이 더 높은 쪽은 단기채이므로 단기채를 담은 펀드, 상장지수펀드(ETF) 선호도가 높다”며 “내년부터 금융투자소득세가 도입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도 연내 만기가 끝나는 단기채 인기가 높아졌다”고 부연했다.

강 부장은 일반 투자자들에게도 ‘채권 또는 고정금리형’ 자산의 역할이 커진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대표적인 고정금리형 상품이 신종자본증권이다. 신종자본증권은 만기가 없거나 30년 이상인데 5년 뒤 조기상환권인 콜옵션을 행사하는 게 일반적이다.

최근 발행된 신종자본증권의 금리는 4%대다. 위험 대비 이자수익이 쏠쏠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강 부장은 “신종자본증권은 재무제표상 부채가 아닌 자본으로 인식돼 후순위 채권이지만 금리가 높고 대형 금융사가 발행하는 것이기에 사실상 부도를 우려하지 않아도 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자산가들은 채권 같은 안전자산에 투자하면서도 부동산 등 실물 자산에 대한 기회도 재고 있다. 은행에 부동산 투자자문을 요청하고 함께 현장 방문도 한다. 강 부장도 틈틈이 ‘용산 투어’를 진행한다. 용산구에서 매물로 나온 건물을 둘러보고 발전 가능성과 투자 유의사항 등을 소개하는 식이다. 강 부장은 “(신규 투자자뿐 아니라) 기존 부동산 보유자들도 동네의 발전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어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