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45세 이전 조기 폐경 여성, 심혈관질환 위험 2배

호르몬 변화, 심장 이완기능에 영향


45세 이전에 폐경을 맞은 여성들은 이완기 심장 기능 이상과 심혈관질환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통상적인 여성의 폐경 시기는 50세 안팎이다.

고려대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박성미 교수와 용인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배성아 교수팀은 2012년 1월~2018년 5월 대한심장학회 여성심장질환연구회 데이터베이스(KoROSE)에 등록된 환자 중 폐경기 여성 795명을 대상으로 평균 771일간 추적관찰했다.

그 결과 조기 폐경 여성들은 정상 폐경 여성보다 이완기 심장 기능 이상 발생률이 1.55배 높았다. 또 주요 심혈관 사건, 급성 관상동맥증후군,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 위험도가 2.28배 증가했다.

심장은 이완될 때 온몸을 돌고 온 혈액이 원활하게 흘러 들어갈 수 있어야 한다. 이 기능이 떨어지면 심장이 효율적으로 혈액을 전신에 공급하는 데도 어려움이 발생한다. 이완기 심장 기능 장애가 없는 여성들에게서는 조기 폐경이 심혈관질환 위험 증가로 이어지지 않았다. 이는 조기 폐경이 여성의 심장 건강에 끼치는 영향이 단순한 호르몬 변화를 넘어선다는 것을 시사한다.

박 교수는 “조기 폐경으로 인한 호르몬 변화가 심장의 이완 기능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조기 폐경을 경험한 여성들이 적극적인 심혈관질환 예방과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의료계와 일반 대중의 인식 전환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