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 경합주 ‘네버 바이든’ ‘네버 트럼프’보다 많다

‘바이든 절대 안 찍어’ 유권자가 과반
인플레 직격에 흑인 표심 이탈 심각


2020년 미국 대선 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목을 잡았던 ‘네버 트럼프(Never Trump·트럼프는 절대 찍지 않겠다)’ 유권자보다 ‘네버 바이든’(Never Biden) 유권자 규모가 더 커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18일(현지시간) 애리조나·조지아·미시간·네바다·펜실베이니아·위스콘신 등 6개 경합주에 대한 최근 여론조사를 분석한 결과 ‘네버 바이든’ 유권자가 52%로 ‘네버 트럼프’ 유권자(46%)보다 많았다고 보도했다. WP는 “2020년 대선 때는 네버 트럼프 유권자가 50%를 넘었고 반대의 경우는 40%였다”며 “이제 상황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11월 이후 실시한 4건의 여론조사 가운데 3건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절대 투표하지 않겠다는 유권자가 과반을 차지했다”며 “2020년 트럼프의 상황과 같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 대선 때 바이든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보냈던 흑인 유권자들의 이탈이 커지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이 모닝컨설트에 의뢰해 실시한 경합주 여론조사에서 흑인 유권자의 63%는 바이든을 지지했지만, 트럼프 지지율도 27%에 달했다.

전문가들은 흑인 유권자들이 인플레이션에 따른 재정적 어려움에 더 많이 노출되면서 바이든 행정부에 대한 지지 철회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했다. 흑인 실업률은 지난해 4월 4.8%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지만 이후 1년 동안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마틴 루서 킹 재단의 버니스 킹 목사는 “자신의 문제를 (정부가) 경청하지 않는다고 느끼고, 경제적으로 별로 변한 것이 없다고 느끼는 흑인들이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흑인 유권자들에게 트럼프를 찍지 말라고 하는 건 쉽지만 바이든에게 투표하라고 설득하는 건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백악관도 ‘집토끼’ 이탈에 당황하며 이들을 공략하기 위한 캠페인을 늘리고 있다. 바이든은 이날 흑인 유권자가 33%에 달하는 조지아주를 찾아 “여러분이 (지난 대선에서) 내가 승리한 이유”라고 치켜세웠다. 바이든은 전날 아프리카계 미국인 역사문화박물관 연설에서도 “흑인의 역사가 미국의 역사”라고 한 뒤 트럼프를 겨냥해 “역사를 다시 쓰고 지우려는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는 텍사스주 전미총기협회(NRA) 연설에서 “(총기 소지 권리를 규정한) 수정헌법 2조가 포위 공격을 받고 있다”며 “바이든이 임기를 4년 더 연장하면 당신들의 총을 노릴 것이라고 100% 확신한다”고 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