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플라이강원 조건부 인수예정자로 위닉스 선정

3차 공개입찰 거쳐 인수 확정


기업회생 절차에 들어간 저비용항공사(LCC) 플라이강원의 조건부 인수예정자로 ‘위닉스’가 선정됐다.

위닉스는 지난 17일 플라이강원의 신주발행 유상증자에 참여해 주식 400만주를 200억원에 취득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위닉스는 이날 플라이강원과 조건부 투자 계약을 맺고 200억원의 10%인 20억원을 예치했다. 위닉스는 공기청정기, 제습기, 의류건조기 등을 제조 판매하는 가전제품 제조업체다.

플라이강원은 조만간 제3차 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인수를 확정하는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인수·합병을 진행한다. 스토킹 호스는 인수 예정자와 사전 계약을 한 뒤 공개경쟁입찰을 병행하는 방식이다. 공개 경쟁입찰에서 위닉스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는 기업이 나타나면 위닉스와의 계약은 해지되고, 인수희망자가 없으면 위닉스와 본 계약을 맺고 인수 절차를 밟게 된다.

플라이강원은 2019년 3월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취득했다. 같은 해 11월 제주행 1호 항공기를 띄우며 운항을 시작했다. 강원도 관광산업 규모 확대와 발전,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와 누적된 부채, 운항 중단에 따른 유동성 부족 등 경영난을 겪었다. 채무액은 440억원에 달한다. 결국 지난해 5월 기업회생을 신청했다. 법원은 같은 해 6월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을 내렸다.

지난해 10월 25일 이뤄진 제1차 공개경쟁입찰에서는 응찰한 업체가 없어 유찰됐다. 2차 공개경쟁입찰에서는 응찰 업체가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하지 못해 지난 2월 매각이 최종 무산됐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