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CJ대한통운, 美 콜드체인 물류센터 추가 구축

뉴센추리서 3분기부터 운영할 방침


CJ대한통운은 미국 뉴센추리 지역에 냉장·냉동 제품에 특화한 콜드체인 물류센터를 구축한다고 19일 밝혔다. 축구장 4개인 2만7034㎡ 규모로 내년 3분기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센터에서 6㎞ 떨어진 곳에 고속도로가 지나고 20㎞ 이내에 현지 대형 화물철도회사인 BNSF의 대륙횡단선이 있어 철도와 연계한 육상 장거리 운송이 가능하다.

이 교통 인프라를 기반으로 미국 85% 지역에 이틀 이내에 운송할 수 있다. 이 물류센터는 글로벌 식품기업 업필드의 물류를 담당한다. 뉴센추리에 있는 업필드 생산공장과 물류센터가 컨베이어로 연결된다. CJ대한통운은 미국 현지에서의 콜드체인 물류 사업에 적극적이다. 조지아주 게인스빌에 구축 중인 약 2만5000㎡ 규모의 콜드체인 물류센터도 올해 안에 가동된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