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5년 새 점포 35개 줄인 대형마트 3사… ‘생존’ 구슬땀

이마트, 식료품 전문 매장 개점 계획
롯데마트, 점포 효율성 제고 전략 추진


대형마트 3사 매장이 코로나 팬데믹 전과 비교해 35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쇼핑 플랫폼 확장에 따른 매출 감소로 폐점 매장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1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전국의 대형마트 3사 점포 수는 2019년 6월 407개에서 지난 16일 기준 372개로 35개가 줄었다.

올해에도 일부 점포가 잇따라 문을 닫았다. 홈플러스는 연내 4개 점포 영업을 종료한다. 홈플러스는 지난 2월 부산 서면점을 폐점한 데 이어 이달 말 서울 목동점 문을 닫는다. 홈플러스는 영업손실이 누적된 대전 유성구 서대전점과 경기도 안양점 영업도 오는 7월 31일 종료한다. 홈플러스는 부천 상동점과 서울 동대문점은 재건축 후 재입점할 예정이다. 홈플러스 점포 수는 2019년 6월 140개에서 현재 130개로 10개가 줄었고, 7월 말까지 3개가 더 줄어든다.

이마트는 지난달 2일 천안 펜타포트점, 지난 7일 상봉점 영업을 종료했다. 이마트 점포 수는 2019년 6월 142개에서 현재 131개로 11개가 줄었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1월 31일 인천터미널점을 닫은 후 추가 폐점 계획은 없다. 점포 수는 2019년 6월 125개에서 현재 111개로 14개가 줄었다.

올해 대형마트들은 급성장한 온라인 플랫폼과 차별화한 다양한 생존 전략을 마련 중이다. 이마트는 연내 최소 5개 이상 출점 대상지를 확보해 ‘그로서리 전문 하드 디스카운트 스토어(식료품 전문 매장·HDS)’를 개점할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식품 진열 면적 확대’ 리뉴얼(재단장) 전략으로 점포 효율을 높인다. 홈플러스도 상당수 매장을 절반 이상을 식품 매장으로 채우는 ‘메가푸드마켓’으로 바꾸기로 했다. 현재 메가푸드마켓은 27곳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