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신군부 묵인 논란’ 위컴 전 美 육참총장 별세

5·18 당시 한미연합사령관 역임


5·18민주화운동 당시 한미연합사령관을 지낸 존 위컴 주니어(사진) 전 미국 육군참모총장이 향년 95세로 별세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부고 전문 사이트 레거시닷컴에 따르면 위컴 전 총장은 지난 11일 애리조나주 오로밸리에서 사망했다. 래거시닷컴은 “고인이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며 “유족으로 69세 부인 앤 여사가 있다”고 설명했다.

1950년 미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위컴 전 총장은 1979~1983년 한미연합사령관을 지냈다. 1979년 10·26과 12·12 군사반란, 1980년 5·18민주화운동을 모두 겪은 것이다.

고인은 당시 한국의 전시·평시 작전통제권을 가진 한미연합사령관으로서 광주 무력 진압 등 신군부의 행동을 묵인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그는 1999년 펴낸 회고록 ‘위기의 한국’에서 신군부의 정권 장악을 피할 수 없는 현실로 받아들이고 안보와 미국의 국익을 위해 신군부와 협력해야 했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다만 5·18을 다룬 영화 ‘화려한 휴가’가 개봉했던 2007년 배급사에 이메일을 보내 “신군부가 통보 없이 공수부대를 투입했다. 민간인 무력 진압을 확인한 뒤 한국군 고위 관계자들에게 항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3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