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캄 총리 고문으로 위촉


부영그룹 이중근(왼쪽) 회장이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의 고문으로 위촉됐다. 부영그룹은 이 회장이 지난 17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마넷 캄보디아 총리로부터 고문 위촉장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취임한 마넷 총리가 한국 기업인에게 고문 위촉장을 수여하기는 처음이다. 이 회장은 고문으로서 캄보디아 경제 개발을 비롯한 다양한 정책 의사 결정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부영그룹은 최근 버스 1300대를 기증하는 등 캄보디아에서 꾸준하게 사회공헌 활동을 해왔다.

부영그룹은 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에 1만5000세대 규모 아파트인 ‘부영타운’을 건설 중이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