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문화재'에서 '국가유산'으로… 국가유산청 출범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가유산청 출범식에 참석해 출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국가유산청으로 이름을 바꾸고, 1962년 문화재보호법 시행 이후 쓰인 용어인 '문화재'는 62년 만에 '국가유산'으로 변경됐다. 윤 대통령은 "그동안 문화재 관리는 유산을 보존하는 과거 회귀형이었다면, 앞으로는 국가유산을 발굴·보전·계승하는 동시에 발전시키고 확산하는 미래 지향형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