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질정화 위한 ‘EM흙공 3000개 던지기’ 행사

하이트진로, 완주 만경강서


하이트진로는 지난 13일 김인규 대표와 전주공장 및 전북권 임직원 40여명이 완주군 만경강에서 ‘EM흙공(유용한 미생물군 발효액과 황토를 반죽한 공)’ 3000개 던지기(사진)를 했다고 14일 밝혔다.

EM흙공은 일정 기간 발효 후 강이나 하천에 투입하면 서서히 녹으면서 수질이 정화되고 악취가 제거되는 효과가 있다. 이번 환경정화 활동은 하이트진로가 진행해온 환경 복구·정화 활동에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추가로 계획한 ‘맑은 강, 하천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참석자들은 다음 환경 활동에 활용할 수 있도록 EM흙공을 만들어 ‘이엠생명나눔운동’에 기부했다. 김 대표는 “깨끗한 물을 만드는 활동 등 좋은 환경을 보존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100년 기업의 사명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