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기차 시대 블루오션’… 8개월 만에 다시 인도 간 정의선

세계 3대 車시장… 최대 생산기지
해외 현지 직원과 첫 타운홀 미팅
현대차 1분기 매출 40조 사상 최고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지난 23일(현지시간) 인도의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에서 현지 직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기아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인도를 다시 찾았다. 지난해 8월에 이어 8개월 만이다. 인도는 세계 3대 자동차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또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최대 생산기지가 있어 인도의 전략적 중요성을 고려한 행보로 풀이된다.

현대차그룹은 정 회장이 지난 23일(현지시간) 인도 하리아나주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에서 현대차·기아의 업무보고를 받고 임직원들과 중장기 전략을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정 회장은 인도 현지 직원과 타운홀 미팅을 갖고 미래 비전을 공유했다. 미팅에는 현장과 온라인 등 3000여 명의 직원이 참석했다. 이들은 인도 전기차 사업 계획 등 사업 현안부터 정 회장의 일상 관련 등 다양한 질문을 쏟아냈다. 당초 1시간 예정이었으나 30분 이상 연장됐다.

정 회장은 “경제발전이 가속화되고 있는 인도에서 지속적으로 시장점유율 2위를 달성하고 브랜드 파워를 강화해 나가고 있는 점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등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인도를 글로벌 수출 허브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 내 전기차 사업에 대한 방향성에 대해선 “인도 시장에 특화된 전기차 개발과 전기차 인프라 확충을 통해 전동화에 적극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정 회장이 해외에서 직접 현지 직원과 타운홀 미팅을 하기는 처음이다. 인도에서 100만대 양산체제 구축, 전동화 추진 등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중장기 전략의 실행 주체인 직원들에게 비전을 공유하고 신뢰를 강화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은 인도 시장에서 한 단계 도약을 노리고 있다. 우선 생산 능력을 확대한다. 현대차는 푸네에 20만대 이상 규모의 신공장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기아는 올해 상반기에는 생산 능력을 43만1000대로 늘린다. 내년 하반기 푸네 공장이 완공되면 현대차그룹은 인도에서 150만대를 생산하게 된다.

인도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해 전기차 모델도 잇따라 출시한다. 현대차는 올해 하반기 인도 현지에서 생산한 전기차를 첫 출시하고, 2030년까지 5개의 전기차 모델을 투입한다. 기아는 2025년 현지에 최적화된 소형 전기차를 내놓을 예정이다. 전기차 충전 인프라도 구축한다.

인도는 지난해 476만대의 신차가 판매됐고, 중국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 3대 자동차 시장에 올랐다. 인도는 인구가 세계에서 가장 많고, 경제력도 지난해 세계 5위에 올라 시장 전망도 밝다. 특히 인도는 정부 차원에서 2030년까지 자동차 판매량의 30%를 전기차로 늘리는 정책을 펼치고 있어 전기차 신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이날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액 40조6585억원, 영업이익 3조5574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분기 기준 사상 최고치 매출이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3% 감소했다. 순이익은 1.3% 줄어든 3조3760억원을 기록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