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현실의 벽에 부딪친 조국당… 교섭단체 구성 사실상 좌절

원내대표 황운하 만장일치 선출

조국혁신당 원내대표로 선출된 황운하(왼쪽)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22대 총선 당선인 총회에서 조국(오른쪽) 대표, 서왕진 당선인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22대 국회에서 12석을 확보한 조국혁신당의 첫 원내대표로 황운하 의원이 선출됐다. 황 의원은 당선인들의 만장일치 찬성으로 원내 사령탑에 올랐지만 원내 상황은 녹록지 않다는 평가다. 조국혁신당이 목표로 한 범야권 공동 교섭단체 구성이 더불어민주당의 견제로 어려워진 데다 조국 대표와 황 원내대표 모두 ‘사법리스크’를 안고 있어 주도적인 역할을 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거라는 관측이 나온다.

조국혁신당은 2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선인 총회에서 원내대표 투표를 실시해 10분 만에 만장일치로 황 의원을 선출했다. 투표는 별도 입후보 절차 없이 당선인 12명이 모여 한 명으로 결정될 때까지 투표하는 콘클라베 방식으로 진행됐다.

경찰 출신의 황 원내대표는 다음 달 30일 22대 국회가 개원하면 조국혁신당에서 유일한 재선 의원이 된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원내부대표까지 지냈지만 총선을 앞두고 조국혁신당으로 당적을 옮겨 비례대표로 당선됐다.

황 원내대표는 지난해 11월 청와대 하명수사 및 울산시장 선거 개입 혐의 관련 1심 재판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조 대표도 자녀 입시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사건 등으로 2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상태다. 이 때문에 최악의 경우 당 ‘투톱’이 모두 자리에서 물러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회 임기 중에 실형이 확정되면 의원직을 상실한다.

황 원내대표는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지적에 “조 대표든 저든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을 존중할 것”이라며 “어떤 판결이 나온다고 해도 그 이후 상황을 충실하게 준비해 지속가능하고 발전하는 정당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당백의 각오로 임하는 조국혁신당은 강소 정당을 지향한다”며 “검찰 독재에 맞서 가장 강하게, 단호하게, 선명하게 맨 앞에서 싸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국혁신당은 총선에서 선명한 대여 투쟁을 앞세워 선전했지만 민주당의 견제 등으로 원내 역할에 있어선 현실의 벽에 부닥친 모습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회담을 앞두고 조 대표가 공개 제안한 범야권 연석회의 개최를 민주당이 거절하면서 체면을 구겼다.

여기에 조국혁신당이 구상한 범야권 공동 교섭단체 구성도 민주당의 비협조로 어려워졌다는 평가다. 황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구성 요건이 20명으로 정해진 것은 어찌 보면 유신독재의 잔재”라며 “민주당은 조국혁신당을 위해서가 아니라 정치 개혁을 위해 요건 완화를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