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창원국가산단 지정 50주년… ‘산업혁신파크’로 도약 준비

24일 기념식… 기업·근로자 참석
한 총리 “한국 경제성장의 역사”
미래 50년 위해 디지털 대전환

24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창원국가산단 지정 50주년 기념식’에서 홍남표 창원시장이 창원국가산단 미래 50년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한국의 대표 기계산업 단지인 창원국가산업단지가 50년을 맞아 ‘산업혁신파크’로 한단계 도약한다.

경남 창원시는 24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 창원국가산단 기업인과 근로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원국가산단 지정 5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홍남표 창원시장은 창원국가산단의 미래 50년 청사진으로 창원 산업혁신파크로의 전환을 선포하면서 초일류 제조혁신 생태계 조성과 탄소중립 선도산단 전환, 상시학습 플랫폼 구축, 문화·여가·관광 콘텐츠 확충 등을 제시했다. 특히 기업의 혁신 역량을 높이기 위해 입주기업의 디지털 대전환을 지원하고, 최첨단 공동 R&D 시설 장비와 검사, 시험 인증설비는 물론 관련 공공기관을 집적해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혁신 생태계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창원국가산업단지 50주년 유공자인 전서훈 삼광기계공업 대표이사에게 동탑산업훈장, 주진현 삼심기계 대표이사와 김장주 금아하이드파워 대표이사에게 산업포장 등 9명에게 정부포상을 수여했다.

한 총리는 축사를 통해 “창원국가산단 반세기는 경공업에서 중화학공업으로의 성공적 전환을 통해 이룩한 한국 경제성장의 역사다. 그동안 산업현장에서 땀 흘리며 수고한 기업인과 근로자 여러분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디지털 전환과 신산업 육성이라는 미래로 성공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정부는 지역사회, 산업계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환영사에서 “창원국가산단은 경남과 국가경제 발전에 큰 기여를 했다”며 “새로운 50년을 위한 산단의 디지털 전환과 청년친화형 산업, 문화산단 조성을 위해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념식에서는 창원국가산업단지 1호 입주기업인 피케이밸브의 대표와 허정일 명장, 청년근로자 하능교 에너젠 과장·백승연 이레산업 연구원, 어린이 등이 창원국가산단의 미래를 완성한다는 의미로 ‘톱니바퀴 퍼즐 세레머니’를 했다. 창원국가산단 근로자의 출근 모습 등을 담은 뮤지컬 등의 공연도 진행했다.

창원국가산단 지정 50주년 기념행사는 오는 27일까지 이어진다. 25~26일에는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기술동향 공유 및 산단 혁식을 위한 콘퍼런스가 열린다. 마지막 27일에는 창원광장에서 음악회, 드론·불꽃 쇼, 창원산단 전시와 기업문화 체험 등 시민 참여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