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LG전자, 국립재활원과 가전 접근성 개선 협업

장애인·노인 사용 돕는 장치 개발


LG전자는 24일 국립재활원과 ‘가전제품 접근성 개선 활동 및 기술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장애 유무, 나이와 관계없이 누구나 손쉽게 가전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LG전자와 국립재활원은 앞으로 일상생활에서 장애인, 노인, 어린이가 가전을 사용할 때 겪는 불편함을 줄이기 위한 기술을 함께 개발하기로 했다. LG전자는 국립재활원 자립생활지원기술연구팀과 차세대 ‘LG 컴포트 키트(Comfort Kit)’를 개발할 계획이다. 지난 3월 출시된 LG 컴포트 키트는 성별, 나이, 장애 유무와 상관없이 가전을 손쉽게 사용하도록 돕는 장치다. 가전제품에 탈·부착할 수 있다. LG전자는 국립재활원에서 진행하는 보조기기 연구사업과 관련한 협업도 진행하기로 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