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밋 롬니, 모교 하버드대 새 총장 거론

“반유대주의 광풍 개혁 필요” 민주당 상원의원까지 지지


2008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대결했던 밋 롬니(77·사진) 상원의원이 차기 하버드대 총장으로 거론되고 있다.

존 페터먼 민주당 상원의원은 23일(현지시간) 엑스(옛 트위터)에서 “하버드 졸업생으로서, 미국 대학가에 불고 있는 미친 반유대주의 광풍 앞에서 나는 (하버드대 총장으로 롬니 의원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직 매사추세츠 주지사 출신인 이 사람은 월급이 필요 없겠지만, 하버드와 학계 동료들은 극좌 정통주의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대니얼 로즌 미 유대인협회장은 지난 16일 워싱턴포스트 기고에서 “롬니가 하버드를 고통스럽지만 필요한 개혁의 길로 인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를 총장으로 추천했다. 정치 전문매체 더힐은 이에 대해 하버드대와 롬니 의원 모두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버드대 클로딘 게이 전 총장은 학내 반유대주의 문제에 미온적으로 대처했다는 비판을 받다가 논문 표절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지난 1월 사임했다.

하버드대 석·박사 출신인 롬니 의원은 공화당 내 대표적인 ‘반트럼프’ 인사이며 이번 의원 임기를 마지막으로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