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중소법인 이자부담 완화 특별프로그램 시행

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 제공

IBK기업은행이 이달부터 ‘중소법인 금융비용 경감 특별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지난 2월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맞춤형 기업금융 지원방안’의 일환이며 경기 부진과 고금리 등으로 경영 애로를 겪는 중소기업의 이자 부담 완화를 위해 기획됐다.

이 프로그램은 정상적인 영업을 하고 있지만 금융비용 부담을 겪고 있는 중소법인이 대상이다. 지원 요건을 충족할 경우 대출금리 5%를 초과하는 기존 보유 대출에 대해 최장 1년간 대출금리 5%까지(단 최대 감면 폭은 2% 포인트로 제한) 감면 지원한다. 예를 들어 대출금리가 6.5%, 7.5%인 경우 각각 5%, 5.5%로 감면받을 수 있다.

기업은행은 지난 2월부터 실시한 개인사업자 대상 1825억원 규모 ‘은행권 민생금융지원방안’의 ‘이자 캐시백’ 지원에 이어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법인에게 은행권 전체 지원금액 5조원 중 최대인 2조원 규모의 금리감면을 지원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매출 하락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법인의 위기를 극복하고 경영정상화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또 일시적 유동성 부족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이자 상환부담 완화 프로그램’(중소기업 리밸류업 프로그램)과 금리 변동 위험을 낮춘 ‘안심 고정금리 특별자금’도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부담 완화를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