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광진구 1채 분양가로 장흥군 신축 15채 산다

3.3㎡ 1억3770만원 vs 921만원
서울 분양가 최대 3.5배 벌어져
“가격 적정성 꼼꼼히 살펴봐야”

올해 1월 분양한 서울 광진구 광장동 ‘포제스 한강’ 조감도. 포제스 한강 홈페이지 캡처

올해 서울 광진구에 분양한 아파트 한 채로 전남 장흥군에서 가장 저렴하게 나온 신축 아파트 15채를 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안에서도 최고·최저 분양가가 3.5배까지 벌어졌다.

23일 우리은행 자산관리컨설팅센터가 산출한 아파트별 3.3㎡당 평균 분양가를 보면 올해 들어 이달 11일까지 전국에서 입주자를 모집한 75개 단지 중 최고가는 서울 광진구 광장동 ‘포제스한강’으로 1억3770만원이었다. 그 뒤를 이어 전통 강남 지역에 분양한 서초구 잠원동 ‘메이플자이’(6831만원)의 2배가 넘는 가격이다.

전국 최저가는 이달 분양한 전남 장흥군 ‘대덕읍더포레스트에코파크’ 921만원으로 포제스한강의 15분의 1 수준이었다. 두 아파트 3.3㎡당 가격차가 1억3000만원에 달한다.

분양가 격차는 같은 지역 안에서도 크게 벌어졌다. 올해 서울에서 가장 저렴하게 나온 단지는 서대문구 영천동 ‘경희궁유보라’로 3.3㎡당 평균 3932만원이다. 평당 4000만원에 육박하지만 포제스한강이 워낙 높은 가격을 붙인 탓에 두 아파트 분양가가 3.3㎡당 9838만원까지 벌어졌다. 3.5배 차이로 지역 내 격차로는 전국에서 가장 크다.


올해 최고·최저 분양가 차이가 서울 다음으로 큰 지역은 경기로 2.4배였다. 23개 단지 중 성남 분당구 대장동 ‘판교TH212’가 3.3㎡당 3392만원으로 가장 높고, 평택 현덕면 ‘평택푸르지오센터파인’이 1415만원으로 가장 낮았다. 1977만원 차이다.

5개 단지가 분양한 부산에서는 수영구 민락동 ‘테넌바움294Ⅰ’(3624만원)과 기장군 장안읍 ‘부산장안지구디2에트르디오션’(1536만원)이 각각 최고, 최저 공급가로 집계됐다. 3.3㎡당 1977만원, 2.36배 차이다.

울산에서는 남구 신정동 ‘e편한세상신정스카이하임’(2547만원)이 울주군 온양읍 ‘온양발리한양립스더퍼스트’(1284만원)’보다 3.3㎡당 1264만원 높게 책정되며 2배 가까운 괴리를 보였다. 인천은 연수구 송도동 ‘송도자이풍경채그라노블1단지’(2570만원)와 서구 불로동 ‘제일풍경채검단3’(1528만원)이 1.7배, 1042만원 차이였다. 이어 충남 1.6배, 광주·대전·전남 각 1.5배, 대구·전북 각 1.4배, 경북·강원 각 1.1배 순이었다.

함영진 우리은행 부동산리서치랩장은 “프로젝트파이낸싱(PF) 금융 환경 악화로 아파트 분양 공급이 저조한 상황에서 지역 내 분양가 양극화는 청약 선택을 어렵게 만드는 요소 중 하나”라며 “분양 대기자는 지역 내 분양가 격차를 고려해 반드시 입지에 따른 가격 적정성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국 3.3㎡당 분양가는 2023년 1분기 1698만원에서 올해 1분기 1999만원으로 17.7% 상승했다. 지난해 4분기(1819만원)와 비교하면 1개 분기 만에 9.9% 올랐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