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갑자기 영어 이름 쓰지 말라뇨” 카카오게임즈 ’시끌’ [재계뒷담]

카카오, 영어 이름 대신 ‘님’ 호칭에
“수직적 문화 다시 도입하나” 우려

입력 : 2024-04-24 00:05/수정 : 2024-04-24 00:05

카카오는 수평 문화를 정착시키겠다면서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를 ‘브라이언’, 정신아 카카오 대표를 ‘시나’, 한상우 카카오게임즈 신임 대표를 ‘마이클’ 등 영어 이름으로 불러왔다. 카카오를 따라 하는 기업들도 적지 않았다. 그랬던 카카오가 영어 이름 버리기에 나서면서 카카오 내부에서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발단은 지난 17일 한 대표의 발언이었다. 한 대표는 직원과의 미팅에서 영어 이름 대신 실명에 ‘님’을 붙이는 방식을 이달 중에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업무를 하는 과정에서 소통에 혼란을 일으키는 문화였기 때문에 개선이 불가피하다는 이유에서다. 신임 대표로서 회사 경영 방침을 처음으로 밝히는 자리에서 갑작스럽게 나온 내용이다 보니 카카오게임즈 직원들은 적잖이 놀란 반응이다.

앞서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도 카카오 쇄신 방안 중 하나로 호칭 문화 변화를 언급했다. 그는 지난 12월 11일 열린 직원 간담회에서 “현재와 미래에 걸맞은 우리만의 문화를 처음부터 다시 만들어가야 할 것”이라며 “당연하게 생각해 왔던 영어 이름 사용, 정보 공유와 수평 문화 등까지 원점에서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실제 사내에서 영어 이름으로만 소통하다 보니 같이 일하는 직원인데도 본명을 모르는 경우가 있었다고 한다. 대외 업무 현장에서는 실명을 쓰다 보니 혼선을 겪는 부작용도 나타났다.

반면 일부 직원들은 ‘님’ 문화가 카카오그룹의 정체성과 같은 수평 문화를 깨뜨릴 것이고, 전체 직원 사기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한다. 한 직원은 “영어 이름으로 소통하는 것은 카카오가 선구적으로 만들었던 기업 문화였다”면서 “많은 기업이 수평 문화 확산을 위해 카카오를 벤치마킹했는데 오히려 카카오는 수직적 문화를 다시 도입하려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