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SK 최창원 의장, CEO들과 머리 맞댔다

포트폴리오 리밸런싱 토론
“더 단단한 SK 만들어가자”


SK그룹 최고경영자(CEO)들이 그룹 내 주요 사업 점검 및 최적화 작업으로 기업 가치를 높이는 ‘밸류업’에 팔을 걷어붙였다. 일시적 수요 둔화에 직면한 전기차용 배터리와 친환경 그린 사업 등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반도체·인공지능(AI) 등 미래 사업 기반 다지기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SK그룹은 23일 최창원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주재로 ‘4월 SK수펙스추구협의회’를 열어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SK㈜, SK이노베이션 등 주요 계열사 CEO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올해 초부터 진행하는 그룹 내 사업 포트폴리오 리밸런싱 방향과 계획을 놓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먼저 일부 계열사의 투자·사업과 관련해 거시경제 변수, 지정학적 리스크 등 경영환경 변화에 대한 예측과 대응이 부족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최 의장은 “미리 잘 대비한 사업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영역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더 큰 도약을 위해 자신감을 갖고 기민하게 전열을 재정비하자”고 말했다.

CEO들은 주주와 구성원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또 각사 여건에 맞는 가치사슬(밸류체인) 최적화 등 변화 대응에도 속도를 높이기로 의견을 모았다. 장용호 SK㈜ 사장은 “각사 밸류업을 위해 이사회에서 적극 의견을 개진하는 등 기업가치 향상과 재무 건전성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상규 SK이노베이션 사장은 “기존 에너지·화학 사업은 운영 최적화를 통해 수익성을 극대화하고, SK온의 배터리 사업은 본원적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고대역폭메모리(HBM) 등 고성능 메모리 경쟁력을 바탕으로 AI 시대를 선도하는 ‘토털 AI 메모리 프로바이더’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글로벌 AI 컴퍼니 성과를 가시화하는 데 주력한다.

최 의장은 “선명한 목표와 구체적 계획을 세워 치열하게 실행하면 더 좋은 기회가 올 것”이라며 “주주 등 이해관계자 기대에 부응하는 더 단단한 SK를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