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터 밀란… 통산 20번째 우승 위업

AC밀란 꺾고 승리 조기 확정

인터 밀란 선수들이 2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주세페 메차 스타디움에서 열린 AC밀란과의 경기에서 승리해 우승을 확정한 후 기뻐하고 있다. 20번째 우승을 달성한 인터 밀란은 엠블럼에 두 번째 별(10번 우승마다 1개)을 달게 됐다. AP연합뉴스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의 인터 밀란이 구단 통산 20번째 리그 우승을 조기 확정했다.

인터 밀란은 2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주세페 메차 스타디움에서 열린 AC밀란과 2023-2024 세리에A 33라운드 경기에서 2대 1로 승리를 챙겼다. 승점 86점째를 기록한 인터 밀란은 리그 2위 AC밀란(승점 69점)을 제치고 잔여 5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우승을 확정했다.

인터 밀란은 2020-2021시즌 이후 3년 만에 리그 정상을 탈환했다. 또 구단 통산 20번째 우승을 거머쥐며 리그 역대 최다 우승 2위 기록을 갖게 됐다. 세리에A 최다 우승 기록은 36번 정상에 오른 유벤투스가 보유하고 있다.

2021년 6월 인터 밀란 사령탑에 오른 시모네 인자기 감독은 부임 후 처음으로 세리에A 우승을 맛봤다. 그는 인터 밀란에서 코파 이탈리아 2회, 수페르코파 이탈리아나 3회 우승에 이어 여섯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인자기 감독은 “믿을 수 없는 일을 이뤘다. 이미 우승을 차지했지만 올 시즌이 끝날 때까지 좋은 경기를 선사해 팬들께 기쁨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인터 밀란은 연고지 라이벌 팀인 AC밀란과의 맞대결에서 승리한 뒤 우승을 확정해 자존심을 세웠다. 전반 18분 프란체스코 아체르비의 헤더 선제골로 앞선 인터 밀란은 후반 4분 마르쿠스 튀랑의 쐐기골로 승기를 잡았다. AC 밀란은 후반 35분 피카요 토모리의 만회골로 추격에 나섰지만 승부를 뒤집진 못했다.

라이벌전인 만큼 후반 추가시간에는 양 팀의 날 선 신경전이 펼쳐지기도 했다. AC밀란의 테오 에르난데스는 인터 밀란의 덴젤 덤프리스와 거친 몸싸움을 하다 나란히 레드카드를 받고 그라운드를 떠났다.

경기 종료 직전에는 AC밀란의 다비데 칼라브리아가 코너킥 상황에서 팔꿈치로 상대를 가격해 퇴장을 당했다.

이번 우승으로 인터 밀란은 팀 엠블럼 위에 두 번째 별을 달게 됐다. 세리에A에선 리그 10회 우승에 성공할 때마다 엠블럼에 별을 1개씩 추가할 수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