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맹학교 어린이들과 함께 봄나들이 활동

KT

KT 제공

KT는 4월 장애인의 날을 맞아 KT 사랑의 봉사단과 서울맹학교 어린이들이 함께하는 ‘봄나들이 봉사’ 활동을 진행했다. 서울맹학교 봄나들이 봉사는 평소 야외 활동이 부족한 시각장애 아동들에게 즐거운 경험과 다양한 소통의 기회를 마련한다는 취지로 2022년부터 KT 임직원들이 3년째 자발적으로 이어온 봉사활동이다.

이날 KT 사랑의 봉사단과 서울맹학교 학생들은 1대 1로 매칭해 사전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한 뒤 서울대공원 내 놀이동산 투어, 야외 산책, 점심 식사 등을 함께 체험하며 서로 교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KT 사랑의 봉사단은 2001년부터 시행한 임직원 참여형 봉사활동 사업이다. 2만여명의 직원이 단원으로 구성돼 있다. 봉사단은 서울맹학교 봉사활동을 비롯해 재난·재해 현장 구호활동, 청각장애인 배리어 프리 자막 지원, 저소득층 김치·연탄 나눔 등 지역사회 곳곳에서 소외계층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그 결과 KT 사랑의 봉사단은 지난해 기준 1만2369시간을 봉사하고 6만1691명의 수혜자를 돕는 성과를 냈다.

오태성 KT ESG경영추진단 단장은 “야외 활동이 어려운 시각장애 아동들에게 KT 임직원이 동행자가 되어 따뜻한 봄을 느낄 수 있게 해줘 기쁘다”며 “앞으로도 24년간 진정성을 가지고 이어온 사랑의 봉사단 활동이 지역사회 곳곳에 따뜻한 온기를 전하며 고객 곁에 함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