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친환경 신사업 확대… 해외 시장 적극 공략

DL그룹

DL그룹 제공

DL그룹은 친환경 신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며 미래 경쟁력을 키우고 있다.

2022년 소형모듈원전(SMR) 사업 진출을 선언한 DL이앤씨는 지난해 1월 2000만 달러(약 250억원)를 투자해 전환사채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미국 SMR 개발사 엑스에너지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엑스에너지와 SMR 플랜트 사업을 함께 개발하고 에너지 사업 분야에서 기회와 경쟁력을 더욱 확장할 계획이다.

DL이앤씨는 2022년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저장 설비(CCUS) 및 친환경 수소 사업 전문 회사 카본코를 설립하며 탈탄소 사업에 속도를 냈다. 카본코는 현재 남호주 주정부와 울진군, GE가스파워, 사우디아라비아 해수담수청, 베트남 하노이광업지질대학교 등과 CCUS 사업을 진행 중이다.

DL케미칼은 고부가 친환경 제품군을 확대하며 경쟁력을 강화 중이다. 2022년 3월 화학기업 크레이튼 인수를 완료했다. 크레이튼은 세계 최초로 다목적 합성고무 SBC(스타이렌블록코폴리머)를 개발한 기업으로 미국과 유럽 SBC 시장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DL그룹 에너지 사업을 총괄하는 중간 지주회사 DL에너지는 한국과 미국, 호주, 파키스탄, 요르단, 칠레 등에서 모두 13개 발전사업을 개발하거나 투자하며 글로벌 발전사업 디벨로퍼로 입지를 굳혔다. 최근에는 풍력, 태양광, 바이오매스 등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 발전사업 강화에 힘을 싣고 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