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클라우드 X로 가상 데스크톱 시장 입지 굳혀

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 제공

SK브로드밴드는 자체 개발한 클라우드PC 솔루션 ‘클라우드 X’를 통해 잇따라 사업 수주에 성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클라우드PC는 기존 PC 환경을 가상화된 클라우드 서버에 구현, 네트워크를 통해 언제 어디서든 동일한 PC환경에 접속하는 가상 데스크톱 서비스다.

클라우드 X는 SK브로드밴드가 플랫폼 전 영역에 걸쳐 독자 개발한 솔루션으로, 오픈소스 기반 SK그룹 클라우드 특화 기술이다. SK브로드밴드는 데스크톱 가상화 핵심 기술부터 사용자 단말 및 관리 영역까지 가상 데스크톱 인프라 플랫폼의 전 영역을 국산화했다. 이 솔루션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행정·공공기관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이용안내서’에서 권고하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의 모든 항목을 충족한다.

SK브로드밴드와 SK텔레콤은 지난해 경기도교육청에 5G 기반 클라우드PC 환경을 구축했다. 네이버클라우드와 협력해 서울대병원 직원을 대상으로 인터넷 망 분리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 환경을 마련했다. 올해는 글로벌 온라인 쇼핑몰 큐텐의 자회사 큐텐테크놀로지, 반도체 인쇄회로기판(PCB) 기업 심텍 등에서 사업을 수주했다. 외산 솔루션을 사용하던 SK플래닛, SK텔링크도 클라우드 X를 통해 국산으로 전환했다. 김주영 SK브로드밴드 커넥티비티 CO(컴퍼니)장은 “클라우드PC는 안정적 네트워크, 데이터센터 등 SK의 강점을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는 산업 분야”라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