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혁신 꺼내든 포스코… 원가 1兆 절감·임원 급여 20% 반납

장인화 회장 취임 한달 7대 과제 선정
철강·이차전지 주축… 3년내 M&A도


포스코그룹이 장인화 회장 취임 한 달 만에 철강과 이차전지 소재를 주축으로 한 7대 혁신 과제를 선정하고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했다. 솔선수범 차원에서 상무 이상 임원은 급여를 최대 20% 반납한다. 신주 발행 없이 회사 주식을 무상 제공했던 스톡그랜트 주식 보상 제도는 폐지 수순을 밟는다. 또한 직급 호칭 개편과 복장 자율화 확대 등 사내 제도를 개선해 수평적인 조직문화로의 변신을 꾀한다.

22일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장 회장은 지난 19일 열린 포스코홀딩스 이사회 전략 세션에서 “핵심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경영 체제 전반을 혁신해 초일류 기업 도약을 위한 전기를 마련하겠다”면서 7대 미래 혁신 과제를 발표했다. 장 회장이 내정자 때부터 가동한 ‘포스코미래혁신태스크포스(TF)’에서 사내외 의견을 모으고 수차례 토론을 거쳐 만든 결과물이다.

철강은 ‘초격차 제조 경쟁력’ 확보, 이차전지 소재는 ‘우량 자산 투자와 공급망 완성’을 목표로 내걸었다. 특히 철강 부문에선 매년 1조원 이상의 원가를 절감하기로 했다. 또 전기로를 활용한 고급강 생산 기술 개발과 수소환원제철 기술의 단계별 확대 등 저탄소 생산 체제로의 전환을 실행하면서 탄소 배출을 줄인 제품을 출시해 저탄소 제품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기존의 스마트팩토리는 인공지능(AI)과 로봇 기술을 융합한 인텔리전트팩토리(Intelligent Factory)로 업그레이드한다. 이를 ‘수주-생산-판매’ 전반에 확대 적용해 생산성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

이차전지 소재는 철강 사업에서 축적한 운영 역량을 활용해 경쟁력 있는 밸류체인을 완성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리튬·니켈 등 올해 본격 양산에 들어가는 이차전지 소재 핵심 원료 공장을 조기에 안정화한다는 목표다. 지난해 말 준공한 광석리튬 기반의 이차전지용 수산화리튬 공장인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은 이미 상업생산을 개시했으며 연산 2만5000t 규모의 아르헨티나 염호리튬 1단계 공장은 올해 하반기 양산에 들어간다. 핵심 사업 이외의 일부 그룹 사업은 구조 개편을 하고 신사업은 미래 소재 분야에 특화해 발굴·육성한다. 3년 내 유망 선도 기업에 대한 인수·합병(M&A)도 추진한다. 포스코 관계자는 “반바지와 후드티 허용 등 복장 자율화 확대 같은 우선 실행 가능한 과제는 곧바로 추진하고 저탄소 생산 체제로의 전환, M&A 등 대형 과제는 2026년까지 순차적으로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