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새 무기는 ‘친환경’ 제품 석화업계가 Green 미래

中초저가 공세에 돌파구 마련 매진
차이나플라스서 핵심 키워드 삼아
자연 분해·화학적 재활용 등 선봬
수익성 낮은 범용 제품 사업 재편도


고유가로 인한 원가 상승과 중국의 초저가 공세로 이중고를 겪는 석유화학업계가 친환경 전환을 전면에 내세우며 활로 찾기에 매진하고 있다. 플라스틱 등 화학제품에 따라붙는 환경오염 딱지를 벗고, 친환경 고부가가치 제품을 새 성장 동력으로 키운다는 구상이다. 여기에 수익성 낮은 범용 제품의 사업 재편과 구조조정을 병행하는 등 체질 개선에도 팔을 걷어붙였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석유화학 기업들은 23일(현지시간)부터 4일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플라스틱·고무 전시회 ‘차이나플라스 2024’에서 친환경·고부가가치 제품을 선보인다. 차이나플라스2024는 미국 플라스틱 박람회(NPE), 독일 뒤셀도프르 전시회(K쇼)와 함께 세계 3대 전시회로 꼽힌다. 150여개 국가, 약 4000개 기업이 참여한다. 국내 기업들은 부스를 녹색으로 꾸미고 리사이클링(재활용) 로고를 곳곳에 배치하는 등 친환경을 핵심 키워드로 잡았다.


LG화학은 바이오·재활용, 썩는 플라스틱 등 친환경·고부가가치 제품 60여종을 공개하는데 전시 품목의 40% 이상을 친환경 제품으로 구성했다. 땅에 묻으면 6개월 내 자연 분해되는 생분해 플라스틱 ‘컴포스트풀’을 비롯해 폐플라스틱을 원유 상태로 재활용한 열분해유 플라스틱 등을 전시한다. 이산화탄소(CO2)를 포집해 만든 CO2플라스틱 소재와 친환경 발효 공정으로 만든 3-하이드록시프로피온산(3HP) 등도 선보인다.

SK케미칼은 세계 최초로 상업화한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앞세운다. 이것은 폐플라스틱을 잘게 부숴 재활용하는 물리적 재활용과는 다르다. 화학적으로 분자단위까지 분해하는 방식이다. 품질 손상 없이 폐플라스틱을 무한히 재활용할 수 있다. 재활용 소재로 생산된 타이어와 생수병, 소스 용기 등 다양한 제품도 내놓는다.

고부가가치 제품을 둘러싼 기술 각축전도 치열하다. SK지오센트릭은 재활용 종이포장재 등에 쓰이는 고산성 에틸렌 아크릴산(EAA), 골프공의 핵심 소재인 아이오노머(I/O) 등 고부가 차세대 제품을 집중적으로 선보인다. 롯데케미칼과 롯데정밀화학도 높은 충격 강도를 견딜 수 있는 초고충격 폴리프로필렌(PP)을 비롯해 기계적 및 화학적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저결정성 페트(PET)을 통해 기술 경쟁력을 강조할 방침이다.

화학제품의 친환경 전환은 실적 부진에 신음하는 석유화학업계의 생존 전략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석유화학 수출액은 456억 달러(약 61조원)로 전년 대비 15.9% 줄었다. 같은 기간 석유화학의 쌀로 불리는 에틸렌 수출도 절반 수준으로 급락했다. LG화학과 롯데케미칼 등은 범용 사업을 중국에 매각하고, 특별 희망퇴직 및 인력 재배치 등에 나선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환경 규제와 업황 부진에서 살아남기 위해 친환경 고부가가치 제품군 확대가 필수불가결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