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마석도 홀로 맞서는 불안, 사라지지 않는 악의 불씨 표현”

‘범죄도시4’ 백창기역 김무열
관객에게 긴장감 주는 역할
작품많아 뮤지컬 당분간 미뤄

‘범죄도시4’에서 백창기의 마지막 얼굴은 웃고 있지만 공포스럽다. 김무열은 “악마 같은 범죄자는 어딘가에 계속 있으며 마석도는 홀로 외롭게 맞서야 한다는 불안이 이 시리즈의 감상 중 하나”라며 “백창기의 웃음 속에서 ‘사라지지 않는 악의 불씨’가 보였으면 했다”고 강조했다.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영화에서 내가 맡은 역할은 극에 긴장감을 조성하는 것이다. ‘이 사람이라면 마석도(마동석)도 위험할 수 있겠다’는 걱정을 관객에게 줄 수 있는 인물이어야 했다.”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만난 배우 김무열은 이렇게 말했다. 그는 오는 24일 개봉하는 ‘범죄도시4’에서 악인 백창기 역을 맡았다.

백창기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이다. 시리즈 전편들에 등장한 빌런들과의 차이점으로 그는 ‘전문성’을 꼽았다. 김무열은 “사람을 해치는 일로 먹고사는, 폭력에 중독된 인물이 백창기”라며 “감정의 동요가 없고 생존에 필요한 최적화된 행위만 하는 인물이라서 액션도 빠르고 간결하다”고 설명했다.

영화 속 백창기의 마지막 얼굴은 웃고 있지만 공포스럽다. 김무열은 “항상 위험에 노출된 삶을 사는 인물이 자신의 최후를 맞닥뜨렸을 때 오히려 아드레날린이 분비되고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고 여겼다”며 “이 시리즈가 주는 여러 감상 중 하나는 ‘우리 편’인 마석도가 정말 강하고 뭐든 해결해줄 것 같지만 악마 같은 범죄자는 어딘가에 계속 있으며 마석도는 홀로 외롭게 맞서야 한다는 불안이다. 백창기의 웃음 속에서 ‘사라지지 않는 악의 불씨’가 보였으면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 ‘스위트홈’ 시즌3, ‘우씨왕후’, ‘노 웨이 아웃’ 등 여러 작품의 공개를 앞두고 있다. 무대 위의 김무열을 기다리는 뮤지컬 팬들도 많다. 김무열은 “뮤지컬은 스케줄이 아주 일찍 잡히는데 영화나 드라마 일정과 겹치면 공연에 영향을 준다. 오랜만에 서는 무대이기에 최대한 방해받지 않고 싶은 마음에 계획을 미루게 됐다”며 “무대에 서고 싶은 생각은 늘 있다. 좋은 기회가 생기면 다시 서려 한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