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국 과일·채소값, G7·대만보다 많이 올랐다

1~3월 36% 올라 주요국 중 1위

한 시민이 22일 서울 한 대형마트 과일 매대에서 사과를 고르고 있다. 권현구 기자

국내 과일 물가가 G7 등 주요국 중 가장 가파르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글로벌 투자은행(IB) 노무라증권에 따르면 1~3월 국내 과일류 물가 상승률은 36.9%로 비교 대상인 G7(미국 일본 영국 캐나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과 유로 지역, 대만 가운데 1위를 기록했다. 2위에 오른 대만 과일류 물가 상승률 14.7%의 2.5배에 달했다. 이탈리아(11.0%) 일본(9.6%) 독일(7.4%)도 과일 가격이 많이 올랐지만 국내 과일 가격 상승률에는 미치지 못했다. 채소류 상승률도 한국이 10.7%로, 이탈리아(9.3%) 영국(7.3%) 등과 비교해 가장 높았다.

한국의 에너지 관련 항목 물가 상승률도 다른 나라보다 높았다. 전기·가스요금, 연료비 등을 노무라증권이 가중 평균해 산출한 에너지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한국이 1~3월 평균 1.1%로 나타났다. 국제유가 상승분이 본격적으로 휘발유·경유 등에 반영되기 시작한 지난 3월 상승률은 2.9%로, 10개국 중 가장 높았다.

한국의 과일·채소 물가 급등은 재배 면적이 작은 국내 농산물 특성상 기후 변화에 취약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2일 이를 거론하며 수입 개방 필요성을 언급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